내 손안에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 Prize Wisdom 그를 높이라 (잠4:8) -

죽음을 초월한 소망, 예수 그리스도

- 네팔의 힌두교 사원 파슈파티 나트
 - 네팔의 힌두교 사원 파슈파티 나트
– 네팔의 힌두교 사원 파슈파티 나트

희뿌연 연기가 흩날리는 곳은 네팔의 유명한 힌두교 사원 파슈파티 나트에 속해 있는 화장터. 이 땅에 빈손으로 왔다가 한 줌 재로 사라지고 있는 이름 모를 사람의 유해가 불타고 있다.

화장터 앞쪽에 앉은 사람들은 이같은 모습에 익숙한 듯 일상의 모습으로 대화를 하거나 물끄러미 바라다보고 있다. 어떤 사람은 불탄 유해와 장작이 던져지는 강가에서 손을 씻고 있다.

왼쪽의 화장될 순차를 기다리고 있는 시신들과 같이, 이곳에 모여 죽음을 보는 일이 일상이 된 사람들 또한 예수 그리스도 없이는 이미 죽은 자들이다. 죽음을 물끄러미 관조(觀照) 할 만한 여유가 그들에게는 없다. 왜냐하면 그들에게 또한 그러한 죽음이 다가오고 있기 때문이다.

모든 곳은 지금도 사망의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힌두교 사원과 다를 바 없이 각자의 우상에 파묻혀 죽음을 기다리고 있는 인류에게 삶과 죽음을 갈라놓을 수 있는 유일한 소망이 있다. 오직 예수 그리스도! 오직 예수 그리스도만이 삶과 죽음의 영원한 경계가 되신다. 죄인의 죽음과 부활이 되신다.

“이를 위하여 그리스도께서 죽었다가 다시 살아나셨으니 곧 죽은 자와 산 자의 주가 되려 하심이라(로마서 14:9)”

[GNPNEWS]

Print Friendly, PDF & Email

관련기사

07132
불치병 치유받고 하나님 은혜 남긴 이태선 목사… 한국 기독교역사 정리한 윤춘병 목사
relaw
월드뷰 7월호, “헌법 개정 최소화해야, 통일 대비 개정도 불필요”
302_8_1_Views in music(1068)
‘그대는 나의 안식’… 안식에 들어가기를 더욱 힘쓰리라
302_2_1_Photo News(1068)
1000년 이슬람 모리타니, 성령의 바람 불어오길

최신기사

[오늘의 한반도] 교대생 97% ‘교직 불안’… 학부모 악성 민원 우려 외 (7/19)
[오늘의 열방] 전쟁.기아 피해 그리스 입국 아동 6400명… 작년 대비 4배 외 (7/19)
대법원, 동성 동반자 건강보험 피부양자 허용... 시민단체 강력 규탄
[GTK 칼럼] 하나님의 자비(1): 변치 않으시는 하나님이 자비로우실 수 있을까?
국민의 절반 이상, 동성 결혼·동성 커플 자녀 양육 반대
美 목회자, 교회 차량 방화 용의자 용서하고 복음 전해
낙동강 및 학도병 전적지 통일염원 국토대장정… 7/29-8/1
Sea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