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손안에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 Prize Wisdom 그를 높이라 (잠4:8) -

파키스탄, 기독교 박해에 무슬림들도 문제 제기

파키스탄의 기독교 박해가 심각한 수준으로 치닫고 있는 가운데 현지 무슬림들까지 기독교인 보호에 나섰다고 기독일보가 최근 보도했다.

지난 달 22일 페샤와르의 한 성공회 교회 앞에서 발생한 자살폭탄 테러는 주일예배를 드리고 나오던 교인들 80여 명의 목숨을 앗아갔다.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 체인 탈레반이 이 테러를 자신들의 소행으로 주장하고 있다. 이들의 무분별하고 잔혹한 테러에 파키스탄 정계는 기독교를 비롯한 소수자들에게 행해지는 박해를 막아야 한다는 데 한 목소리를 냈다.

이 테러는 무슬림이 지배적인 파키스탄 사회에도 기독교인 보호에 대한 인식을 새롭게 하고 있다.

이 테러가 일어난 지 2주째인 지난 6일 파키스탄 제2의 도시인 라호르의 한 교회 앞에서 기독교인 권리 보호를 촉구하는 무슬림들의 집회가 열렸다.

200~300여 무슬림들이 벌인 이 집회는 파키스탄 소수자들의 인권 보호를 위해 설립된 시민단체 ‘파키스탄 포 올(Pakistan for All)’이 주최했다.

이 단체 행사 기획자인 모하마드 지브란 나시르는 “테러리스트 들은 그들이 일요일에 무엇을 하는지 보여줬다. 우리가 일요일에 무엇을 하는지 보여주겠다. 우리는 연합한다.”고 밝혔다.

행사는 무슬림 지도자인 무프티 모함메드 파루크가 코란 구절 중 타 종교에 관한 관용을 촉구하는 구절을 낭독하는 것으로 시작됐다.

교회의 나시르 굴팜 신부가 그 옆에 나란히 섰고 이들은 서로 손을 잡고 연합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무슬림들은 ‘한 나라, 한 민족 (One Nation, One Blood)’, ‘신앙은 달라도 신은 하나(Many Faiths, One God)’ 등의 피켓을 들었고, 서로 손에 손을 잡고 교회를 둘러싸서 보호하는 퍼포먼스를 펼치기도 했다.

‘파키스탄 포 올’은 정부측에도 기독교인들을 위한 이 같은 노력에 동참해 줄 것을 촉구했다. 파키스탄의 기독교 인구는 4% 에 불과하며 테러와 폭력, 납치, 살해 등 강력한 핍박의 대상이 되어 왔다. 또한 이슬람 신성모독법으로 인해 수많은 기독교인들의 종교자유가 제한되고 있다. [GNPNEWS]

Print Friendly, PDF & Email

관련기사

20240715_Nigeria
나이지리아, 무슬림에 납치된 기독 소녀... 5개월째 포로 상태
20231225 church
美 남침례회 지도자, “성경적 원칙 지키며 진보주의의 영향 막아야”
20240713 Thailand
태국, 200년 선교에도 교인 1%대…“삶으로 자연스럽게 복음 전해야”
20240215 china
중국, 활발한 지하교회에 대해 점점 거세지는 압력

최신기사

[TGC 칼럼] 잠언에 담긴 이야기들
[원정하 칼럼] 고생길을 다녀와도 서로 위로할 수 있는 이유
나이지리아, 무슬림에 납치된 기독 소녀... 5개월째 포로 상태
美 남침례회 지도자, “성경적 원칙 지키며 진보주의의 영향 막아야”
[오늘의 한반도] ‘좀비 마약’ 펜타닐, 최근 국내 불법 판매 급증 외 (7/15)
[오늘의 열방] USCIRF, 파키스탄 신성모독법 종교자유 침해 주요 원인 지목 외 (7/15)
[GTK 칼럼] 복음의 핵심 요소(6): 회개와 믿음
Sea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