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손안에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 Prize Wisdom 그를 높이라 (잠4:8) -

땅 끝에서 죽어 하늘 복판에서 만납시다この地の端で死んで、天の真ん中で会いましょう。

re 2 1 의의면류관“나, 이제 평범하게 살고 싶어요”
두려움과 유혹에 지쳐 부르심의 자리에서 물러난 어느 선교사의 이야기다. 보이는 세상과 운명에 길들여진 죄 된 인생에게, 두려움에 일생 종노릇하는 자에게 평범한 삶이란 떠나고 싶지 않은 터이며 떨치기 어려운 유혹이리라. 이런 우리를 잘 아시는 예수님께서 말씀하신다.

마 7:13 좁은 문으로 들어가라 멸망으로 인도하는 문은 크고 그 길이 넓어 그리로 들어가는 자가 많고 생명으로 인도하는 문은 좁고 그 길이 협착하여 찾는 이가 적음이니라

넓은 길은 환하고 넓고 편해서 저항이 없고 많은 이가 가기에 별 다른 각오나 생각 없이 평범(?)하게 떼 지어 가게 되는 길이고 좁은 문은 좁고 협착해서 “왜?”, “꼭?”이란 질문에 조건과 상황이 그럴지라도 굳이 가야할 목적과 답이 있어야만 갈 수 있는 길이다.

결국은 보편(평범)의 바다에 빠져 죽을 것인가? 아니면 풍랑을 두려워하지 않을 영광에 사로잡힌 비범한 삶을 택할 것인가이다. 죄와 사망의 덫에 걸린 채 하나님 없이 심판을 향해 걸어가야 하는 죄인의 삶에, 정사와 권세와 어두움의 주관자의 악한 영 사탄에게 속한 세상에서 평범하게 살아갈 수 있다는 말은 헛된 속임수일 뿐이다.

그러므로 넓은 길(평범한)의 거짓된 유혹을 떨치고 진리와 생명을 택한 좁은 길(비범한)의 삶을 사는 승리의 비결은 내 인생을 사로잡아 이끌 하나님의 영광을 보는 것이다.

고후 3:16~18 그러나 언제든지 주께로 돌아가면 그 수건이 벗어지리라 주는 영이시니 주의 영이 계신 곳에는 자유함이 있느니라 우리가 다 수건을 벗은 얼굴로 거울을 보는 것 같이 주의 영광을 보매 저와 같은 형상으로 변화하여 영광으로 영광에 이르게 하나니 곧 주의 영으로 말미암음이니라.

가다가 못 간 타협의 자리, 차라리 돌아서버린 배신의 자리, 결론 내지 못한 갈등의 자리, 그곳에서 일어나 언제든지 주께로 가는 길. 십자가의 그 자리가 있다.

주의 영광을 보매
빌 2:5~11 너희 안에 이 마음을 품으라 곧 그리스도 예수의 마음이니 그는 근본 하나님의 본체시나 하나님과 동등됨을 취할 것으로 여기지 아니하시고 오히려 자기를 비워 종의 형체를 가지사 사람들과 같이 되셨고 사람의 모양으로 나타나사 자기를 낮추시고 죽기까지 복종하셨으니 곧 십자가에 죽으심이라

이러므로 하나님이 그를 지극히 높여 모든 이름 위에 뛰어난 이름을 주사 하늘에 있는 자들과 땅에 있는 자들과 땅 아래에 있는 자들로 모든 무릎을 예수의 이름에 꿇게 하시고 모든 입으로 예수 그리스도를 주라 시인하여 하나님 아버지께 영광을 돌리게 하셨느니라.
초라한 인간, 평범한 목수, 십자가에 죽임당한 어린양 예수 안에서 하나님의 영광을 발견한 자의 고백.

요 1:14 말씀이 육신이 되어 우리 가운데 거하시매 우리가 그의 영광을 보니 아버지의 독생자의 영광이요 은혜와 진리가 충만하더라
그 영광을 본 자는 세상의 누더기 벗어버리고 기꺼이 주를 따라 나선다.

주의 형상으로 변화하여
하나님은 우리에게 “나는 너를 절대 버리운 자라 말하지 않는다. 누가 너를 뭐라 평가해도 난 결코 너를 향한 나의 꿈을 포기해 본적이 없다. 너의 이름은 여전히 내 가슴 안에 헵시바요 쁄라다.

다 깨어지고 망가진 너의 삶이라도 다 일그러졌어도 넌 다시는 버리운 자라 하지마라. 소망 없다는 말 끝내라. 내가 너를 창조한 자다. 내가 내 영광을 위하여 창조한 자를 오게 하라. 네가 아무리 멀리 가 있을지라도, 동쪽 끝에 버려졌어도, 서쪽 끝에 내어 던져졌을지라도 깊은 수렁에 빠졌을지라도, 끝났다고 말하지 말라. 내가 반드시 땅 끝에서 불러 내 앞에 세우리라”고 말씀하신다.

골 1:22 이제는 그의 육체의 죽음으로 말미암아 화목케 하사 너희를 거룩하고 흠 없고 책망할 것이 없는 자로 그 앞에 세우고자 하셨으니..

영광에서 영광으로!
여러분을 향한 하나님 아버지의 가슴에 한 번도 접어보지 않은 꿈이, 그 분의 꿈이 시퍼렇게 살아있다. 이제 믿음의 순종을 드리기만 한다면, 십자가를 통해 그 분 앞에 나가기만 한다면, 그리고 그분에게 나의 삶 전체를 위탁하기만 한다면, 주님은 여러분의 기쁜 순종을 통해서 하나님 그분의 가슴에 여러분과 함께 누리고 싶은 그 영광, 물이 바다를 덮음 같이 여호와의 영광이 온 세상에 가득하게 되는 그날.

여러분 가슴에 충분히 채우시고 그렇게 하실 것이다. 예수 그리스도의 피값 주고 산 삶이 내 것 아닌 주님의 것이며 그분의 영광 수준만큼 비범한 삶이 마땅하다. 땅의 것 찾지 말고 위에 것을 찾으라. 아멘!

우리 땅 끝에서 죽어 하늘 복판에서 만납시다. 마라나타
「그날이 오기까지」에서 전재re 2 1 의의면류관‘私、もうこれからは平凡な生活をしたいです’                                  恐れと誘惑に疲れて、お声かけの場から退けたある宣教師の話だった。

見える世と運命になれた罪深い人生に、恐れに一生下働き者として生きる者によって、平凡な人生とは離れたくない場であり、捨てられない誘惑であろう。こんな私たちをよくご存じであるイェス様が言ってくださる。

                                                                                                                                                                            マタイの福音書7:13 狭い門から入れ。滅びにいたる門は大きく、その道は広い。そして、そこからはいって行く者が多い。広い門は明るくて広くて楽だから、抵抗がなくて多くの者がいくのに何の覚悟とか考えなしで、平凡で群れを造っていく道であり、細い門は小さくて狭いから、‘なぜ?’、‘かならず?’という質問に条件と状況がそうだとしても、必ず行かないといけない目的と答えがないといけない道である。
 
結局は普通(平凡)の海に溺れて死ぬのか。あるいは波風を恐れず、栄光に捕えられて非凡な人生を選択するのかである。罪と死の罠にかかったまま、神様なしで裁きに向けて歩んでいく罪人の人生に、世の力と権威と暗さの主管者である悪の魂、サタンに属する世で、平凡にいきていけるという言葉はむなしい嘘でしかない。
 
だから広い道(平凡な)の嘘の誘惑を追い出して、真理と命を選択する細い道(非凡な)の人生を生きる勝利の秘訣は、私の人生を導いてくださる神様の栄光を見ることである。
コリント人への第二の手紙3:16-18 しかし主に向く時にはそのおおいは取り除かれる。
 
主は霊である。そして、主の霊のあるところには、自由がある。私たちはみな、顔おおいなしに、主の栄光を鏡に映すようにみつつ、栄光から栄光へと、主と同じ姿に変えられていく。これは霊なる主の働きによるのである。
 
行く途中で行けなかった妥協の場、むしろ背を向けてしなった裏切りの場、結論になってない葛藤の場、そこで立ち上がっていつでも主へと行く道。十字架のその場がある。
 
主の栄光を見る                                   ピリピ人への手紙2:5-8 キリスト・イェスにあっていだいているのと同じ思いを、貴方がたの間でも互いに生かしなさい。キリストは、神のかたちであられたが、神と等しくあることを固定すべき事とは思わず、かえって、おのれをむなしうして僕のかたちをとり、人間の姿になられた。そのありさまは人と異ならず、おのれを低くして、死に至るまで従順であられた。
 
神様が彼を高くあげて、すべての人の名の上に、尊い名をくださって、天にいる者たちと地にいる者たちと、地の下にいす者たちで、みんなに膝をイェス様の名の前でまずかせて、全ての口でイェス・キリストを主と告白して、神様へ栄光をささげるようになさいました。
みじめな人間、平凡な大工さん、十字架にかけられた幼い羊、イェスの中で神様の栄光を発見した者の告白  ヨハネの福音書1:14 そして言は肉体となり、わたしたちのうちに宿った。
 
わたしたちはその栄光を見た。
それは父の一人子としての栄光であって、恵みとまこととに満ちていた。                  その栄光を見た者は世の古着を捨てて、喜んで主を付いていく。
主の形へと変わって                                               神様は私たちに、‘私は貴方を絶対捨てた者とは言わない。だれがあなたを何と評価しても、私は決してあなたについても私の夢を諦めたことはない。貴方の名はいまだに私の胸のなかでヘッシバであり、プラである。
 
すべて割れて壊れた貴方の人生だとしても、全部つぶれても、あなたはもう二度と捨てられた者とは言わないで。希望がないと言うのを止めよ。わたしが貴方を創造したものである。私が私の栄光のために、創造した者を来させよ。あなたがどんなに遠くに行ったとしても、東の端に捨てられたとしても、西の端に追いだされたとしても、深い沼に溺れてしまってとしても、終わりだといわないで。私がかならず地の端から呼んで、私の前に立たせる’とおっしゃっている。
 
コロサイ人への手紙1:22 しかしいまでは、み子はその肉のからだにより、その死をとおして、あなたがたを神と和解させ、貴方がたを聖なる、傷のない、責められる所のない者として、みまえに立たせてくださったのである。
 
栄光から栄光へ                                                     皆さんに対しての神様のみ胸に一回も諦めてない、彼の夢がまだ生き生きとしている。これからは信仰の従順を捧げれば、十字架を通してあの方の前に出れば、そしてあの方に私の人生全部を依頼すれば、神様は皆さんの従順を通して、神様のみ胸に皆さんと共にしたいその栄光、水が海をおおうように神様の栄光が全ての世に充満するその日
皆さんの胸に満たしてくださいます。
 
イェス・キリストの血の代価を払って得た命が、私のものではなく、神様のものであり、あの方の栄光の水準まで非凡は人生になる。地のことだけを探し求めるのではなく、上のものを求めよう。アーメン
 
私たち、地の端で死んで、天の真ん中で会いましょう。マラナタ!
 
<巡回宣教団 代表>
「その日が来るまで」から転載

Print Friendly, PDF & Email

관련기사

20231026 Star night
[GTK 칼럼] 하나님의 자비(1): 변치 않으시는 하나님이 자비로우실 수 있을까?
bible-study-230225-unsplash
[TGC 칼럼] 모든 잠언은 하나님의 율법에 뿌리를 둔다
20240717_UK_Living Stone
[영국 통신] 누가 이 길을 가려나?
bible-study-230225-unsplash
[GTK 칼럼] 복음의 핵심 요소(7): 당신의 믿음을 전하지 마라

최신기사

대리모 통해 ‘미국 시민권’ 따는 중국…관련법 ‘엄격 해석’ 필요해
[오늘의 한반도] 교대생 97% ‘교직 불안’… 학부모 악성 민원 우려 외 (7/19)
[오늘의 열방] 전쟁.기아 피해 그리스 입국 아동 6400명… 작년 대비 4배 외 (7/19)
대법원, 동성 동반자 건강보험 피부양자 허용... 시민단체 강력 규탄
[GTK 칼럼] 하나님의 자비(1): 변치 않으시는 하나님이 자비로우실 수 있을까?
국민의 절반 이상, 동성 결혼·동성 커플 자녀 양육 반대
美 목회자, 교회 차량 방화 용의자 용서하고 복음 전해
Sea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