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손안에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 Prize Wisdom 그를 높이라 (잠4:8) -

중국에서 탈북민, 잇따라 체포

▶ 중국 광둥성 선전 기차역에서 경찰이 플랫폼을 순찰하고 있다(출처: VOA).

중국 공안에 체포되는 탈북민이 최근 부쩍 늘고 있다고 미국의소리(VOA)뉴스가 17일 밝혔다.

VOA뉴스는 중국 전역에서 실시된 대중교통 승차권 실명제에 따른 것이란 분석과, 미국의 고고도 미사일 방어 체계(THAAD, 사드), 사드의 주한미군 배치를 허용한 한국에 대한 불만이 작용했다는 관측이 엇갈리고 있다고 보도했다.

한국의 북한인권단체 관계자는 지난 12일 중국 랴오닝성 선양을 출발해 허베이성(河北省)으로 이동하던 탈북민 7명과 중국인 브로커 1명이 중국 공안의 불심검문에 걸려 체포됐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이들이 개인 승합차량으로 이동하다 공안 초소에서 붙잡혔고 현재 선양 공안기관에서 조사를 받은 뒤 북한에 강제송환될 위기에 처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또 이보다 앞선 지난 8일 한국선교단체의 도움을 받던 탈북민 3명이 개인 승용차를 빌려 라오스 국경 지역 근처에 갔다가 중국 공안의 불심검문으로 체포됐다고 전했다.

한편, 중국 당국은 최근 모든 지역의 고속버스와 시외버스 터미널에서 승차권을 구입할 때 신분증을 제시하는 이른바 ‘승차권 실명제’를 도입, 이 때문에 탈북민들의 이동이 어려워진 것으로 알려졌다. [GNPNEWS]

Print Friendly, PDF & Email

관련기사

0613-holy-korea
국가인권위, 또 다시 차별금지법 제정 및 낙태 권리 촉구
opposition to homosexuality 20220914
[오늘의 한반도] 우리나라 국민 절반 이상 동성결혼 반대 외 (6/13)
20240611_Broadcasting Act Amendments
야당의 방송3법 개정으로 언론 장악은 횡포
20240612 NK
[오늘의 한반도] 통일부, 북한 억류 선교사 송환 촉구 홍보영상 제작 외 (6/12)

최신기사

수단·가자 분쟁에 세계 강제이주민 1억2천만명…12년새 2배로
[GTK 칼럼] 천국(3): 천국적 세계관
태국, ‘대마 싹’만 마약 재지정 추진…“잎·뿌리는 허용”
공동체를 무너뜨리는 사소한 습관과 씨름하다
[고정희 칼럼] 다시 그물을 던져야 하는 시간이 있다
국가인권위, 또 다시 차별금지법 제정 및 낙태 권리 촉구
중국, 공산당 찬양하는 찬송가 발간
Search

실시간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