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손안에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 Prize Wisdom 그를 높이라 (잠4:8) -

“산찌족 끼엔, 고통과 고난가운데 소망 되신 예수를 붙잡다”

▶ 산찌족의 모습(출처:트립어드바이저.베트남넷 캡처)
▶ 산찌족의 모습(출처:트립어드바이저.베트남넷 캡처)
베트남 소수종족 간증

베트남에는 50여 개의 소수종족이 존재한다. 이들을 대상으로 한 다양한 복음전파 사역이 진행 중이다. 이중 북부에 거주하는 산찌족 가운데 한 성도의 간증을 소개한다. 본지 통신원이 만나, 나눈 대화내용을 정리해 소개한다. <편집자>

저는 고아로 학교를 다니지 못했고 할아버지 할머니 슬하에서 자랐습니다. 나중에 알게 된 일이지만, 아버지는 아편 중독자로서 아편 때문에 집안의 모든 것을 팔아버려 아무 것도 남겨놓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참 가난하게 어린 시절을 살았습니다.

그러다 1998년 23살에 자오족 사람을 통해 복음을 처음 듣게 됐습니다. 그 사람은 “하나님이 살아 계시고 정말 좋으신 분이며 천지를 창조하셨고 우리에게 좋은 것을 주기 원하실 뿐 아니라 주실 수 있는 참 권능의 하나님이시다.”라고 말했습니다. 그 말을 듣고 우리 가족 모두 예수님을 영접하고 반터(조상 제단)를 없애버렸습니다.

저는 아주 가난해 배운 것도 없고 잔병치레도 많았습니다. 나중에 결혼은 했으나, 워낙 가난해서 애들을 키우기가 어려웠습니다. 그렇게 살다가 하나님을 더 알고 싶어 몽족과 자오족 사역자를 찾아 몇몇 지역을 돌아다녔습니다. 1999년에 마침내 몽족 사역자를 만나, 낀족들의 교회에 처음 갔습니다.

복음 듣고 바로 반터(조상제단) 철폐

교회에서 자오족 목사를 만나, 카세트 10개와 베트남어 찬송가 한 권을 얻고 베트남어 성경책 한 권을 구입해 고향에 돌아왔습니다. 그 사실이 경찰에 알려져, 성경책과 카세트 테이프를 다 빼앗기고, 철폐한 반터를 다시 복구하라는 명령을 받았습니다. 그러나 반터를 다시 세울 마음이 없었습니다. 마을 인근의 그리스도인을 만났을 때 그들로부터 ‘두려워하지 말고 하나님을 의뢰하라’는 격려를 받았습니다.

또 두어주가 지나자 다시 경찰이 찾아와 기독교를 믿는 것은 나라를 배반하고 미국을 쫓는 일이라며 마을 전체에 반터를 다시 세우라고 명령했습니다. 하지만 감사하게도 하나님이 성령을 보내셔서 우리 마을을 지키시고 우리가 어떻게 해야할지를 알게 해주셔서 어느 누구도 경찰의 말을 듣지 않았습니다.

저는 계속 마을 사람들을 격려하며 주일 예배를 쉬지 말자고 하였고 한 밤중에 예배를 드리기도 했습니다. 예배 장소를 찾기가 어려워 야외에서도 드렸습니다. 그러나 결국 가정에서도 예배를 드릴 수 없었습니다. 경찰이 주시하며 마을에 수시로 올라왔기 때문입니다.

그러다 집에서 예배 드린 흔적이 발각되면, 경찰은 군인들을 시켜 사람들을 무조건 구타하기 시작했습니다. 저와 마을 사람들은 산으로 도망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면 아내가 산으로 밥을 가지고 오기도 했습니다.

그 후 2000년까지 경찰이 더 악랄하게 긴장을 조성하며 핍박을 했지만 저는 형제들에게 교회를 더 견고하게 세워가야 한다고 선포하고 인도해 나갔습니다. 2003년 무렵 하나님께서 길을 열어주시며 형제들과 경찰들을 변화시켜 주셨습니다. 이제 고향 교회는 정부의 허락을 받아, 신앙 생활을 할 수 있게 됐습니다.

2003년께 경찰 허락으로 자유로운 신앙생활

저는 가진 것도 없었고 가난했으며 힘든 인생을 살았지만 지금까지 믿음을 지키고 살 수 있었던 이유를 성경에서 발견했습니다. 성경에 기록하기를 누구든지 예수님을 영접하면 하나님이 지키시고 길을 인도하시며 영원한 삶으로 인도하신다고 말합니다.

제가 하나님을 알기 전에는 기쁨과 소망이 없었습니다. 집도 없었으며 병은 항상 내 몸을 떠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지금은 집도 있고 병도 나았습니다. 이전엔 땅도 한 평 없었지만 지금은 있으며 하나님의 권능도 체험했습니다. 아브라함과 사라가 90세에 이삭을 낳은 것처럼 주님을 믿기 전에는 자식이 없었으나 이제는 아들과 딸이 모두 셋이나 있습니다. 아이들은 신앙생활도 아주 잘합니다.

누구든지 회개하고 돌아오기만 하면, 그리고 하나님을 신뢰하면 하나님께서 행복하게 해주실 것입니다. 하나님의 권능과 사랑이 우리 가정을 새롭게 하신 것처럼 여러분의 어려운 환경에서도 주님의 권능으로 아름답게 회복하실 것입니다. [GNPNEWS]

Print Friendly, PDF & Email

관련기사

20240611_Florida public schools
美 플로리다, 공립학교서 교목에게 학생 상담 허용
Oziel-gomez on Unsplash
튀르키예, 전자칩 내장 신분증 도입해 기독교 탄압
301_5_1_Pakistan(1068)
공동체를 무너뜨리는 사소한 습관과 씨름하다
20240612_VOM_China1
중국, 공산당 찬양하는 찬송가 발간

최신기사

어느 날 눈에 띈 문장 “하나님 없이 살 수 있나요?”
[이명진 칼럼] 낙태옹호 주장에 이렇게 대응하라 (4)
무분별한 외국인 노동 인력 확대... 테러 등 잠재적 위협 대안 세워야
칠레, 미성년자 성전환 호르몬 투여 중단... 영국의 보고서에 영향받아
이산화탄소 배출량 줄이는 환경운동, 거대한 사기극
[오늘의 한반도] 노인학대 7000건 넘어… 대부분 가정 내 학대 외 (6/15)
[오늘의 열방] UNHCR, 전 세계 난민 1억 1730명... 작년에만 880만 명 증가 외 (6/15)
Search

실시간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