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손안에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 Prize Wisdom 그를 높이라 (잠4:8) -

예수님 고향 베들레헴에 기독교 학교 성장 주목

이스라엘 베들레헴 베일 잘라 마을에 있는 기독교계 성 아프렘학교의 학생수가 매년 증가하는 등 성장하고 있다고 국제 구호단체 바나바스에이드가 최근 밝혔다.

바나바스에이드는 ‘특히 이 지역은 이슬람주의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무슬림 다수 지역이어서 기독교를 부끄러워하지 않는 성 아프렘학교는 하나님의 은혜의 징표’라고 설명했다.

지난 20년간 실업과 가난 그리고 물가상승으로 베들레헴에서 기독교 인구는 크게 감소했다. 뿐만 아니라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의 협박과 위협, 기독교기업 불매운동 및 재산 압류 등의 박해가 이어져 기독교 인구 유출이 가속화 되고 있는 실정이다.

교육현장에서도 기독교인 학생들은 보통 차별과 위협을 경험하기 일쑤다.

이러한 적대적인 분위기 속에서 그리스도인인 한 학부모는 “우리는 이 성 아프렘학교가 우리의 아이들이 그리스도인으로 배우고 성장할 수 있는 유일하고 안전한 장소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성 아프렘학교는 운동장에서 아침 예배를 드림으로 시작한다. 이때 학생들은 찬송을 부르며 하나님을 높이고 주기도문을 예수님 당시의 언어인 아람어로 암송한다.

또한 이 학교는 양질의 시설과 급식을 제공하고 있어, 매년 이 학교에 자녀들을 보내고 싶어하는 학부모들이 늘고 있다.

2012-13학기에 3-11세에 해당하는 341명의 학생들이 이 학교에 다니고 있다.

바나바스펀드의 국제 대표 패트릭 수크데오 박사는 “성 아프렘학교는 예수님의 고향에서 빛나는 증인의 역할을 감당하고 있다. 이 학교는 이슬람주의자들의 억압과 가난 속에서 살아가는 베들레헴의 기독교인들에게 자녀들의 신앙을 지켜줄 수 있는 안전한 교육을 탁월하게 제공하고 있다.”고 소개했다.[GNPNEWS]

Print Friendly, PDF & Email

관련기사

20240713 Thailand
태국, 200년 선교에도 교인 1%대…“삶으로 자연스럽게 복음 전해야”
20240215 china
중국, 활발한 지하교회에 대해 점점 거세지는 압력
20240426 Germany
독일 Z세대, 예배당으로 돌아오고 있다
20240108 bible
매일 성경 읽는 Z세대, 행복도와 정신 건강 지수 높아

최신기사

[GTK 칼럼] 복음의 핵심 요소(6): 회개와 믿음
불치병 치유받고 하나님 은혜 남긴 이태선 목사… 한국 기독교역사 정리한 윤춘병 목사
태국, 200년 선교에도 교인 1%대…“삶으로 자연스럽게 복음 전해야”
중국, 활발한 지하교회에 대해 점점 거세지는 압력
이란, 이스라엘 전투 위해 전쟁 인프라 확장... 로켓 15만 발 준비
[오늘의 한반도] 중국, 탈북민은 난민 아냐… 한국의 권고 거부 외 (7/13)
[오늘의 열방] 파키스탄, 아프간 난민 추방 조치 재개할 것 외 (7/13)
Sea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