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손안에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 Prize Wisdom 그를 높이라 (잠4:8) -

예수 우리 왕이여, 이곳에 오소서!

- 파키스탄 그리스도인들이 교회에서 예배드리고 있다.
– 파키스탄 그리스도인들이 교회에서
예배드리고 있다.

파키스탄은 수니파가 다수인 이슬람교 공화국으로 기독교인 비율은 2.4%에 불과하다. 얼마 전 크리스천 부부가 가마에서 불태워 죽임을 당했다. 그리스도인에 대한 박해가 날로 더 심해지는 듯하다.

그러나 그런 일에 전혀 영향을 받지 않고 여전히 하나님을 향한 예배가 드려지고 있다. 지그시 감은 두 눈 안에서 마치 하나님을 바라보기라도 하듯, 많은 군중 속에서 두 손을 들고 찬양하는 여인이 보인다. 앞으로 어떤 일이 그녀의 인생에 펼쳐질지 모르지만 그저 오늘 구원의 주님을 노래한다.

‘나의 가는 길에 강과 같은 평화가 있을 때나, 혹은 폭풍 같은 슬픔이 밀려 올 때나, 주님은 나에게 평안을 외치라고 가르쳐주셨지요. 주님, 이제는 하늘이 무덤이 아니고 우리의 목표가 되었어요. 당신은 굳건한 반석, 나는 그 위에 섭니다. 주님의 은혜로 내 영혼이 평안합니다.’

이 땅을 다스리는 것은 이슬람의 샤리아법도, 이 땅의 정부도 아니다. 온 열방을 다스리시는 이. 오직 전능하신 하나님 뿐이다.

“누가 우리를 그리스도의 사랑에서 끊으리요 환난이나 곤고나 박해나 기근이나 적신이나 위험이나 칼이랴(로마서 8:35)” [GNPNEWS]

Print Friendly, PDF & Email

관련기사

299_2_1_Burkina Faso(1068)
부르키나파소, 치안 불안정… 영토 40% 정부 통제 밖
0507-africa-tagg
'아프리카 문화', 광화문에서 만나요
299_8_1_Views in Books(1068)
“쉬지 않고 기도할 수 있는 힘은 무엇일까?”
298_8_1_Views_in_Books(1140)
삶의 소소한 일상에서 하나님의 임재를 경험하라

최신기사

복음기도신문 300호 발간을 축하합니다
헤브론원형학교 졸업생, 한국OMF 통해 최연소 일본 선교사로 파송
[고정희 칼럼] 오카에리나사이
세계의 박해받는 기독교인에게 편지쓰기... 한국순교자의소리 캠페인
레바논, 정부의 난민 캠프 단속으로 기독 학교 폐쇄
성 의학자들, "성호르몬 치료와 성전전환 수술, 불임.탈모 정신질환 초래 위험있다"
[오늘의 한반도] 한반교연, 성전환 수술 없이 성별 정정 허가 판결 청주법원 규탄 외 (5/22)
Search

실시간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