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손안에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 Prize Wisdom 그를 높이라 (잠4:8) -

한국, 복음의 산 증인 송신호 목사 천국입성

평생 주님의 손길에 빚어진 예수 그리스도의 제자, 하늘 아버지 품에 안식

한국제자훈련원 원장 송신호목사(72세)가 7월 31일 새벽 소천했다.
1976년에 세워진 한국제자훈련원의 십자가캠프 주강사로 섬겨온 고인은 청소년들은 물론 우리 시대 수많은 그리스도인들이 예수님의 제자가 되도록 교육에 전념해왔다. 복음기도동맹이 주관한 2011년 12월 다시복음앞에 연합집회에서 많은 이들을 감동과 회개의 자리로 이끌었던 송목사는 온 몸의 뼈가 굳어가는 루게릭병으로 투병해 오던 중 이 땅에서의 그의 사명을 완수하고 천국에 입성했다.<본지 인터뷰 48호 2012년 7월 29일자에 게재>[gdl_gallery title=”GALLERY_TITLE” width=”IMAGE_SRC” height=”IMAGE_HEIGHT” ]

송 목사의 유족으로는 부인 조영희 사모와 슬하에 현재 훈련원에서 사무국장으로 섬기는 장남 영훈씨와 목회자인 둘째 영석씨, 막내 딸로 CCM아티스트이자 재즈피아니스트로 국내 외에 유명한 영주씨 등 2남1녀가 있다.
유언에 따라 그의 시신은 소천하신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에 연구용으로 기증하였다. 시신을 기증하신 관계로 입관 예배와 하관 예배는 드리지 않고 8월 3일 (토) 오전 10시에 천국환송예배로 드리기로 하였다고 한국제자훈련원은 전했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관련기사

jeong_ik1
기독교 사회학자 정일권 박사 별세
300_1_2_Interview_main(1068)
“복음기도신문 300호, 미라클 300을 축하합니다” – 김용의 선교사
0507-VNC
차세대 한인 다음세대 선교사 위한 비전 캠프 열린다
299_1_2_Interview main(1068)
“그리스도의 형상을 닮아가기 원해요” - 박성준 전도사

최신기사

[GTK 칼럼] 그리스도로 충분한 기독교(6): 하나님 말씀의 충분성, 3부
2060년 청소년 인구 ‘반토막’ 난다…다문화 학생은 ‘증가일로’
북한, 오물풍선 이어 단거리탄도미사일 10여발 무더기 발사
복음의 능력 두려운 중국, 법정 봉쇄... 복음전도자 가족도 재판에 출입금지시켜
아프간 전쟁의 교훈... 목적이 수단을 정당화 할 수 없다
美 루이지애나, 학교에 십계명 게시 의무화 법안 통과
[오늘의 한반도] 식약처, 4년간 전국 하수도에서 필로폰 검출 외 (5/30)
Search

실시간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