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손안에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 Prize Wisdom 그를 높이라 (잠4:8) -

“믿음의 세대를 키우자”…기독교 대안학교 급격하게 늘어나 ‘信仰の世代を育てよう’。。。キリスト教対案学校急激に増える

기독교대안학교 올 2월 현재 140여개, 2006년에 비해 세 배 이상 증가

한계상황을 맞고 있는 공교육의 위기와 복음에 기초한 다음세대 양육에 대한 관심으로 최근 기독교 대안학교가 급격하게 늘어나고 있다.

최근 학교 부적응, 학교폭력 등을 기독교교육에서 찾아보려는 시도와 공교육의 한계를 깨달은 학부모와 학생들이 대안학교에 대한 관심증가로 기독교대안학교가 크게 늘어나고 있다고 온라인 신문 뉴스미션이 최근 보도했다.

뉴스미션은 기독교교육연구소의 자료를 인용, 2006년 43개에 불과했던 기독교 대안학교가 지난해 131개로 세배 가량 늘었으며 2013년 2월 현재 140여개에 이른다고 밝혔다. 그러나 비인가 기독교대안학교가 많아 학교 숫자는 이보다 훨씬 더 많을 것으로 여겨진다.

이처럼 ‘기독교대안학교’는 기존 공교육의 한계를 극복하고 그 대안을 기독교적 시각에서 마련하고자 설립됐다. 입시위주가 아니라 기독교신앙에 기초한 성경적 교육을 강조하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이런 문제의식에서 출발하지만, 기독교 대안학교가 추구하는 영성회복교육은 부모와 학생이 인식하는 교육의 목적과 필요성이 ‘대학입시’와 같은 현실적 장벽 앞에서는 한계점을 드러낼 수 밖에 없다는 전문가의 지적도 있다.

장갑득 목사(카이스트교회)는 “몇 년간의 해외 선교사 시절 시작한 자녀들을 위한 홈스쿨이 국내 귀국 이후 자연스럽게 수십명의 학생들이 모여 대안학교를 시작했으나, 자녀들의 영성과 입시 문제 앞에서는 대부분 부모들이 입시를 선택했다.”며 “기독교 대안학교는 이 과정을 통해 어떤 믿음의 사람으로 키우려고 하느냐가 성패의 관건”이라고 말했다.

‘예수 그리스도가 내 삶의 전부’인 학생으로 자녀를 키울 것인가. 아니면 뛰어난 실력과 인정받는 학벌 등 외견상 좋은 스펙을 갖춘 학생으로 키울 것인가. 이같은 선택이 기독교 대안학교의 미래를 결정짓는 키가 될 수밖에 없다.

학부모들도 믿음의 자녀로 키우고 싶은 열망이 있다. 중학생 자녀를 둔 민연희 선교사는 “요셉이 한 나라의 지도자가 되겠다는 일념으로 꿈을 꾼 것이 아니라 여호와 하나님을 구하고 찾겠다는 꿈의 결과가 한 나라의 총무에 이르게 한 것일뿐”이라고 “우리 세대는 성경적 세계관에 기초한 교육을 받지 못했지만, 자녀들에게는 오직 주님이면 충분한 교육을 받게 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선교사를 희망하는 다음세대를 위해 올 3월에 개교한 헤브론원형학교 교장 조완순 선교사는 “믿음의 실제가 사라져버린 이 세대에 믿음의 유산을 남기며, 하나님 나라의 권세를 선명하게 드러내며 진리를 위해 싸우는 다음세대를 학생을 배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キリスト教対案学校、今年2月現在140か所、2006年に比べて三倍以上増加

限界状況になっている公教育の危機と福音に基礎した次世代養育に対しての関心で、最近キリスト教対案学校が急激に増えている。

最近学校への不適応、学校暴力などを、キリスト教の教育から見つめなおそうとする試みと公教育の限界に気付いた親たちと学生たちが、対案学校に対しての関心増加でキリスト教対案学校が増えているとオンライン新聞のニュスーミッションが最近報道した。

ニュスーミッションはキリスト教の教育研究所の資料を引用して、2006年43か所しかなかったキリスト教対案学校が、去年131か所で三倍くらい増えて、2013年2月現在140か所になると明かした。しかし非認可キリスト教対案学校が多くて、学校の数字はこれより多いとみなされる。

このように‘キリスト教対案学校’は既存の公教育の限界を克服して、その対案をキリスト教的な視覚から探そうとして設立された。入試中心ではなく、キリスト教信仰に基礎した聖書の教育を強調している。

しかしこんな問題意識から出発するが、キリスト教対案学校が追求する霊性回復教育は、親と学生が認識する教育の目的と必要性が、‘大学入試’のような現実的壁の前では限界点を表わせるしかないと専門家の指摘もある。

ジャン・ガプトク牧師(カイスト教会)は‘何年間の海外宣教師の時、始めた子供たちのためのホームスクルが国内帰国以後、自然に数十名の学生たちが集まって対案学校として始まったが、子供たちの霊性と入試問題の前では大部分の親たちが入試を選んだ’と言い、‘キリスト教対案学校はこの過程を通してどんな信仰の人に成長されるのかが成功のカギ’と言った。

 ‘イェス・キリストが私の人生の全部’である学生として子供を育てるか。あるいは優れた実力と認められる学歴などの外見上、よい条件をもつ学生として育てるか。このような選択がキリスト教対案学校の未来を決めるカギになるであろう。

親たちも信仰の子供として育ちたい熱望がある。中学校の子をもつミン・ヨンヒ宣教師は‘ヨセップが国の指導者になろうとすることを夢見たのではなく、神様を求めた夢の結果がある国の総理になったことである’と言い、‘私たちの世代は聖書的世界観に基礎した教育を受けてないが、子供たちにはただ神様であれば十分な教育を受けさせたい’と述べた。

一方、宣教師を希望する次世代のために今年3月開校したヘブロン原型学校の校長、ジョ・ワンスン宣教師は‘信仰の実在が失われたこの世代に信仰の遺産を残して、神様の国の権勢を鮮明に現して、真理のために戦う次世代の学生を輩出去る計画である’と述べた。

Print Friendly, PDF & Email

관련기사

05281-working
한-덴마크 워킹홀리데이 연령 상한, 30에서 34세로 상향
300_7_1_GPN application
복음기도신문을 이렇게 활용하세요
300_7_2_Laos(1068)
하나님의 눈동자에 담긴 사진 한 컷… 지앤씨
0221 National Geographic Korea
英 잉글랜드·웨일즈, 2022년도 낙태 17% 증가한 25만 건

최신기사

[GTK 칼럼] 그리스도로 충분한 기독교(6): 하나님 말씀의 충분성, 3부
2060년 청소년 인구 ‘반토막’ 난다…다문화 학생은 ‘증가일로’
북한, 오물풍선 이어 단거리탄도미사일 10여발 무더기 발사
복음의 능력 두려운 중국, 법정 봉쇄... 복음전도자 가족도 재판에 출입금지시켜
아프간 전쟁의 교훈... 목적이 수단을 정당화 할 수 없다
美 루이지애나, 학교에 십계명 게시 의무화 법안 통과
[오늘의 한반도] 식약처, 4년간 전국 하수도에서 필로폰 검출 외 (5/30)
Search

실시간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