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손안에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 Prize Wisdom 그를 높이라 (잠4:8) -

이집트서 반정부 성향 인물, 수만 명 실종·수감 중

▶ 중무장한 이집트의 국가 안보국(NSA) 보안군의 모습(출처: 국제 엠네스티)

이집트의 압델 파타 엘시시 대통령 체제 하에서 반정부 성향의 인물 수백 명이 실종되고, 최소 3만4000명이 수감되는 등 심각한 인권침해가 이뤄지고 있다고 국제인권단체 앰네스티가 홈페이지를 통해 13일(현지시간) 밝혔다.

14세 정도의 어린이를 포함해 학생, 정치활동가, 사회운동가들이 엘시시 정권에 비판적이란 이유로 보안부대에 의해 집을 수색당하거나 납치돼 사라지고 있다고 이 단체는 지적했다.

앰네스티는 현지 비정부기구(NGO) 말을 인용해, 하루 평균 3~4명이 보안군에 의해 끌려가 종적이 묘연한 상태라고 주장했다. 또 많은 사람이 재판도 받지 않은 상태에서 수개월씩 감옥에서 손발이 묶이고 눈이 가려진 채 수감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역시 이 같은 사실을 인정했다고 앰네스티는 밝혔다.

보고서는 지난 1월 보안군에 끌려갔던 14세 소년 아세르 모하메드의 경우 온몸에 전기고문을 받는 등 실종된 34일 동안 온갖 고문을 당했다고 보도했다.

앰네스티는 특히 지난해 3월 보안군 조사 책임자로 마그디 압델 가파르가 임명된 이후, 위와 같은 실종 및 고문, 피살사건이 늘어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집트 보안군은 호세니 무바라크 독재 시절 권력남용과 고문 등으로 악명이 높다. [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내 손 안의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복음기도신문 > 문의:

Print Friendly, PDF & Email

관련기사

20240613_YP_Refugee1
수단·가자 분쟁에 세계 강제이주민 1억2천만명…12년새 2배로
20231012 Turkey
[오늘의 열방] 튀르키예, 개신교인들 지속적 박해 여전 외 (6/13)
20240612 USA_Border
바이든 국경 단속? "매일 수천 명 불법 이민자 허용한 꼴"
20240611 war
2023년은 2차 대전 이후 가장 폭력적인 해... 전투 사망자 122만 명

최신기사

수단·가자 분쟁에 세계 강제이주민 1억2천만명…12년새 2배로
[GTK 칼럼] 천국(3): 천국적 세계관
태국, ‘대마 싹’만 마약 재지정 추진…“잎·뿌리는 허용”
공동체를 무너뜨리는 사소한 습관과 씨름하다
[고정희 칼럼] 다시 그물을 던져야 하는 시간이 있다
국가인권위, 또 다시 차별금지법 제정 및 낙태 권리 촉구
중국, 공산당 찬양하는 찬송가 발간
Search

실시간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