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손안에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 Prize Wisdom 그를 높이라 (잠4:8) -

“탄자니아서 유엔 정상회의…알비노 보호 대책 논의” 외 (6/21)

알비노(백색증 환자)의 모습

오늘의 열방 (6/21)

탄자니아서 유엔 정상회의…알비노 보호 대책 논의

알비노(백색증 환자)의 신체 일부를 주술의식에 사용하는 악습에 젖은 동아프리카 탄자니아에서 알비노에 대한 폭력을 근절할 다양한 해결방안을 논의하는 유엔 정상회의가 열렸다고 AFP통신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지난 10여 년간 26개 아프리카 국가에서 알비노에 대한 공격 건수는 457건에 달하며 이 중 178건의 피살사건이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미국 서남부 최고 49도 살인 폭염 4명 사망

미국 서남부를 중심으로 한 폭염이 기승을 부리면서 최소 4명이 사망했다고 NBC방송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일부 지역에는 최고 화씨 120도(섭씨 48.9도) 가까이 기온이 올라 20년 만의 최고기온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전 세계 난민 6천만명 돌파…1분에 24명 발생

전쟁과 박해를 피해 강제로 살던 곳을 떠나게 됐거나 난민 생활을 하는 사람 수가 지난해 말 기준으로 사상 처음 6천만 명을 넘어선 6천530명으로 집계됐다고 유엔난민기구(UNHCUR)가 밝혔다. 지난해 난민은 지난해 1분에 24명꼴로 발생했다.

“지구 보호하려다…” 작년 전세계 환경운동가 185명 피살

국제 환경·인권 감시기구인 ‘글로벌 위트니스’는 최근 발표한 ‘위험한 현장에서’ 보고서에서 지난해 전 세계 16개국에서 환경운동가 185명이 살해된 것으로 집계했다고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가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국가별로 보면 브라질이 50명으로 가장 많았고 필리핀이 33명, 콜롬비아가 26명으로 뒤를 이었다.

영국 마약과 싸움…엑스터시 복용 10대 3명 ‘중태’

영국 솔포드 지역의 10대 소녀들이 ‘테디 태블릿’이라 불리는 향정신성의약품 엑스터시를 복용한 후 중태에 빠져 긴급 구조됐다고 19일(현지시간) BBC가 보도했다. 영국은 현재 10대를 비롯한 젊은이들의 마약 문제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불과 몇 주 전에도 22세 여성이 마약을 투여한 후 사망했고, 지난달엔 17세 소녀가 엑스터시를 먹고 목숨을 잃었다.

미국 올랜도 참사 후 LGBT 총기 옹호 단체 회원 3배 급증

미국 역대 최악의 총기 참사인 플로리다 주 올랜도 테러 후 총기 규제 논쟁이 한창 뜨거운 상황에서 동성애자·양성애자·성전환자(LGBT) 등 성 소수자 집단 내 총기 옹호 단체 회원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NBC방송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중국 시진핑 집권후 공직자 120명 자살…”反부패 조사 등 영향“

중국에서 지난주에만 최소 3명의 고위 관리가 목숨을 끊는 등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이 집권한 이래 계속된 반부패 드라이브 와중에서 최근까지 모두 120명의 관리가 자살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20일 사이수차이나모닝포스트가 보도했다. 이는 후진타오(胡錦濤) 전 주석 집권기인 2003년 이후 10년간 자살한 관리 수 68명의 2배에 육박하는 수준이다.

12명의 소녀와 동거한 50대男···2명은 18세 소녀의 아이

미국 펜실베이니아주(州)에서 소녀 12명과 함께 살다가 발견된 50대 남성이 이 중 가장 나이가 많은 18살 소녀를 수 차례 성폭행한 혐의(미성년자 강간)와 다른 소녀들을 성추행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고 최근 CNN이 보도했다. 12명 중 세 살짜리 어린이와 생후 6개월된 유아는 가장 나이가 많은 18살 소녀와 남성 사이에서 태어난 아이로 파악됐다.

‘라마단’ 아프간 하루 대형 테러 2건…최소 24명 사망

이슬람 성월인 라마단 기간인 20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에서 2건의 대규모 폭탄 테러가 잇따라 발생해 최소 24명이 사망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이번 테러는 이달 7일부터 시작된 라마단 기간 중 아프간에서 발생한 두번째 테러 공격이다.

[복음기도동맹군 소식]

‘경건의 열망 30일 기도’ 6월부터 시작

복음기도동맹은 2017년 종교개혁 500주년을 앞두고 진정한 부흥을 소망하며 ‘하나님의 영광을 위한 경건의 열망’을 주제로 6월부터 30일 기도를 시작하기로 했다. 10월까지 교회나 기도모임, 가정, 개인이 자유롭게 참여할 수 있는 이 기도 네트워크는 매월 발간되는 30일 기도정보집을 활용하면 된다. 문의 ☎ 복음기도동맹 사무국 010-2798-4641

[알립니다]

삶의 현장에서 복음과 기도로 순종하시는 교회와 단체의 다양한 믿음의 소식과 행사, 전하고 싶은 정보를 알려주세요. 이 코너를 통해 나누고 기도하겠습니다. 제보 및 문의 ☎ 070-7417-0408

오늘의 열방을 웹사이트에서 구독 신청을 하시면 매일 오전에 이메일로 발송해 드립니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관련기사

20240613_YP_Refugee1
수단·가자 분쟁에 세계 강제이주민 1억2천만명…12년새 2배로
20231012 Turkey
[오늘의 열방] 튀르키예, 개신교인들 지속적 박해 여전 외 (6/13)
20240612 USA_Border
바이든 국경 단속? "매일 수천 명 불법 이민자 허용한 꼴"
20240611 war
2023년은 2차 대전 이후 가장 폭력적인 해... 전투 사망자 122만 명

최신기사

수단·가자 분쟁에 세계 강제이주민 1억2천만명…12년새 2배로
[GTK 칼럼] 천국(3): 천국적 세계관
태국, ‘대마 싹’만 마약 재지정 추진…“잎·뿌리는 허용”
공동체를 무너뜨리는 사소한 습관과 씨름하다
[고정희 칼럼] 다시 그물을 던져야 하는 시간이 있다
국가인권위, 또 다시 차별금지법 제정 및 낙태 권리 촉구
중국, 공산당 찬양하는 찬송가 발간
Search

실시간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