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손안에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 Prize Wisdom 그를 높이라 (잠4:8) -

이라크 기독교인들, ISIS 위협 불구하고 신앙 ‘굳건’

정치인 일가족, 바그다드에서 세례 받아

이라크 기독교인들이 이슬람 급진 수니파 무장세력인 ‘이슬람 국가(ISIS)’의 살해 위협에도 불구하고 흔들리지 않는 신앙을 보여주고 있다.

세계성공회연합 뉴스사이트‘ACNS’는 최근 “이라크 일가족 5명이 지난 1일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의 세인트조지스교회에서 세례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이 교회의 앤드류 화이트 신부는 “한 기독 정치인이 아내와 자녀 4명에게 세례를 베풀어 달라고 요청했다. 비극적 상황에서 치른 세례식을 통해 우리는 하나님의 영광을 깨달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화이트 신부는 또 “세례를 받은 아이 중 한 명은 ‘새로운 사람이 된 것 같다’고 했다.”고 전했다.

교회 측은 하지만 세례 교인의 개인 정보는 안전을 이유로 공개하지 않을 방침이다. ISIS가 바그다드를 목표로 진격 중이어서, 이곳 주민들 역시 언제 공격 대상이 될지 모른다.

세인트조지스교회는 한때 1000명이던 교인 수가 급격히 줄어, 현재 160여 명만 주일예배를 드리고 있다. 한편 ISIS에 대한 미국의 공습도 계속 이어지고 있다. 지난 6일에는 처음으로 군사작전에 헬기가 투입됐다.

이와 관련, 커티스 켈로그 소령은 “이라크군 지원에 헬기가 동원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밝혔다.

안보 싱크탱크인 ‘신미국안보센터(CNAS)’의 리처드 폰테인 소장은 “공격헬기 아파치의 투입은 그간의 전투기·폭격기·무인기를 활용한 공습의 성과가 제한적이었음을 의미한다. 현재 군사 임무들은 초기와 크게 달라졌다.”고 분석했다.

ISIS는 10일 현재 시리아와 터키의 국경지대에 있는 전략적 요충지 코바니를 장악하며 터키 국경쪽으로 북진하고 있다. 터키는 현재 국경지대에 탱크 부대를 배치했으나, 지상군 출격명령은 내리지 않고 있다. 터키의 이같은 태도는 국경 지역에 있는 쿠르드족의 목소리가 커질 것을 우려해 ISIS의 코바니 공격에 대응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이에 대해 미국은 “ISIS가 이라크와 시리아는 물론 이웃나라인 터키에도 위협이 될 수 있음을 알아야 한다.”며 터키의 지상군 개입을 촉구하고 있다.

◇ 용어해설
ISIS = 본지는 최근 이슬람국가(IS)라 불리는 무장단체에 대한 호칭과 관련, 이렇게 불릴 경우 실제 국가로 여겨질 수 있다는 주장에 동의하며, 자신들의 명칭 변경 이전의 이름으로 표기하기로 했음을 알려드립니다. [GNPNEWS]

Print Friendly, PDF & Email

관련기사

20240215 china
복음의 능력 두려운 중국, 법정 봉쇄... 복음전도자 가족도 재판에 출입금지시켜
20240530 Ten Commandments
美 루이지애나, 학교에 십계명 게시 의무화 법안 통과
20240528_Shu Baptist church raid Council of Churches
카자흐스탄, 경찰이 교회 급습. 벌금형
20240528 Syria
고난의 현장에서 하나님 임재 경험하는 시리아 그리스도인

최신기사

[GTK 칼럼] 그리스도로 충분한 기독교(6): 하나님 말씀의 충분성, 3부
2060년 청소년 인구 ‘반토막’ 난다…다문화 학생은 ‘증가일로’
북한, 오물풍선 이어 단거리탄도미사일 10여발 무더기 발사
복음의 능력 두려운 중국, 법정 봉쇄... 복음전도자 가족도 재판에 출입금지시켜
아프간 전쟁의 교훈... 목적이 수단을 정당화 할 수 없다
美 루이지애나, 학교에 십계명 게시 의무화 법안 통과
[오늘의 한반도] 식약처, 4년간 전국 하수도에서 필로폰 검출 외 (5/30)
Search

실시간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