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손안에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 Prize Wisdom 그를 높이라 (잠4:8) -

독일, 홈스쿨링을 불법 행위로 강력 대처

최근 독일 가정, 미국으로 교육망명

re 독일 홈스쿨링2

독일 정부가 청소년들의 홈스쿨을 불법으로 간주하고 있으며, 홈스쿨 가정의 자녀들을 강제 구인하는 등 홈스쿨링을 범죄행위로 여겨 강력하게 대처하고 있다.

최근 기독채널 CGN은 독일 정부가 자녀들을 학교에 보내지 않고 가정에서 자녀들을 가르칠 경우, 자녀들을 강제로 구인하며, 부모들을 범죄 혐의로 구속시키는 사례가 빈발하다고 보도했다.

CGN에 따르면, 지난해 홈스쿨 컨퍼런스에 참여한 이후, 자녀들을 가정에서 교육시켜온 분더리크 가족의 집에 최근 경찰들이 망치를 들고 급습, 4명의 자녀 모두 정부시설로 데려갔다.

독일 가정법원은 분더리크 가정의 자녀들이 저항할 경우, 경찰에 대해 무력을 사용해도 된다고 허가했다.

이같은 정부의 방침에 대해 반발하는 독일 부모들의 삶은 대부분 망가지고 있다. 정부가 이들 부모를 법정과 관련기관으로 출두시키며 생활 자체를 어렵게 하며 더욱이 수천 유로의 벌금을 부과하기 때문이다.

이같이 강경한 정부의 방침에도 불구, 독일의 부모들이 자녀들을 홈스쿨로 교육하기 원하는 이유는 독일의 초등과정 교육에서 신비주의와 지나칠 정도로 노골적인 성교육 등을 받아들이 어렵다는 이유 때문이다.

실제로 독일의 초등학교 4학년을 대상으로 한 과제물 중 부모의 성관계에 대해 함께 대화하기 같은 내용이 있으며, 성교육 관련 책자가 음란물을 연상시킬 정도라는 것이다.

이에 따라 종교적 이유로 최근 독일의 홈스쿨을 거부하는 가정들은 미국 등으로 교육망명을 시도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또 이러한 망명시도에 대해 미국의 경우, 받아들인 사례도 나타나고 있다.

한편, 서유럽 국가 중 홈스쿨을 불법화시킨 나라는 독일 외에도 영국, 스웨덴 등이 있다.

[GNPNEWS]

Print Friendly, PDF & Email

관련기사

20240717_USA_Pastor forgive
美 목회자, 교회 차량 방화 용의자 용서하고 복음 전해
20240716_VOM_China
中 기독교인, 신앙 때문에 감옥에 갇혀 수감자들에 복음 전해
20240717_France_2024 ensemble
프랑스 교회들, 올림픽 개막 맞춰 복음 전파 위한 네트워킹 구성
20240715_Nicaragua
전도하던 니카라과 목사 11명 수감... 미 정치권 등 석방 규명 활동 전개

최신기사

대리모 통해 ‘미국 시민권’ 따는 중국…관련법 ‘엄격 해석’ 필요해
[오늘의 한반도] 교대생 97% ‘교직 불안’… 학부모 악성 민원 우려 외 (7/19)
[오늘의 열방] 전쟁.기아 피해 그리스 입국 아동 6400명… 작년 대비 4배 외 (7/19)
대법원, 동성 동반자 건강보험 피부양자 허용... 시민단체 강력 규탄
[GTK 칼럼] 하나님의 자비(1): 변치 않으시는 하나님이 자비로우실 수 있을까?
국민의 절반 이상, 동성 결혼·동성 커플 자녀 양육 반대
美 목회자, 교회 차량 방화 용의자 용서하고 복음 전해
Sea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