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손안에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 Prize Wisdom 그를 높이라 (잠4:8) -

심해 바다 생물에서 독성물질 오염 확인…’지구상 모든 곳 오염 의미’

출처:NPR캡쳐
출처:NPR캡쳐
태평양 심해 바다생물, 오염된 강 생물보다 독성 수치 높아

사람과 접촉이 없는 태평양 심해의 바다 생물이 중국의 오염된 강에서 잡은 게보다 독성물질 수치가 높은 것으로 나타나 충격을 주고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영국 일간 가디언과 AFP통신은 13일(현지시간), 뉴캐슬대학 연구팀이 태평양 마리아나 해구 10㎞ 해저에서 로봇 잠수정으로 갑각류를 채취해 검사한 결과, 중국의 오염된 강에서 채취한 게보다 독성물질 오염 수치가 50배 높게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지구 상에서 가장 깊은 바다’로 알려진 태평양 마리아나 해구는 인간의 접근이 사실상 불가능한 ‘미지의 영역’이라는 점에서, 사실상 지구의 모든 곳이 오염됐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연구를 주도한 앨런 제이미슨 교수는 “이런 깊은 바다는 자연 그대로일 것으로 생각하지만 이번 조사 결과는 그렇지 않다는 것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제이미슨 교수는 “지구 상에서 가장 멀리 떨어져 있으며 접근도 어려운 서식지에서조차 이렇게 믿을 수 없을 수준의 오염물질이 발견됐다는 사실은 인간이 지구에 얼마나 오랜 기간 손상을 가했는지를 보여준다”고 강조했다.

심해에서 채취한 갑각류에서 발견된 독성물질은 1970년대 후반 사용이 금지된 소위 ‘잔성유기오염물질'(POP)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영국 과학전문지 ‘네이처 생태학-진화'(Nature Ecology & Evolution)에 게재한 논문에서 죽은 동물과 플라스틱 조각을 오염 매개로 지목했다.

POP는 체내에서 지방에 축적돼 먹이사슬을 타고 상위 포식자로 전해지는데 바다로 휩쓸린 죽은 동물을 통해 오염됐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제이미슨 교수는 “해구 같은 심해에는 썩은 고기를 먹는 단각류들이 사는데 이런 유기물이 조금만 있어도 심해에 사는 생물들이 몰려들어 먹어치운다”고 말했다.

제이미슨 교수는 또 POP가 검출된 사실이 아니라 이렇게 밀도가 높은 점에 주목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일단 POP에 오염된 물질이 해구에 떨어지면 더는 갈 곳이 없다 보니 이렇게 오염 수치가 높게 나타난 것 같다”고 말했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관련기사

20240615_Chile
칠레, 미성년자 성전환 호르몬 투여 중단... 영국의 보고서에 영향받아
20240615_environment movement
이산화탄소 배출량 줄이는 환경운동, 거대한 사기극
20240226 Myanmar refugees
[오늘의 열방] UNHCR, 전 세계 난민 1억 1730명... 작년에만 880만 명 증가 외 (6/15)
20240516_UK_ProLife
[오늘의 열방] 스코틀랜드, 낙태 클리닉 밖에서 프로라이프 집회 금지 법안 통과 외 (6/14)

최신기사

[이명진 칼럼] 낙태옹호 주장에 이렇게 대응하라 (4)
무분별한 외국인 노동 인력 확대... 테러 등 잠재적 위협 대안 세워야
칠레, 미성년자 성전환 호르몬 투여 중단... 영국의 보고서에 영향받아
이산화탄소 배출량 줄이는 환경운동, 거대한 사기극
[오늘의 한반도] 노인학대 7000건 넘어… 대부분 가정 내 학대 외 (6/15)
[오늘의 열방] UNHCR, 전 세계 난민 1억 1730명... 작년에만 880만 명 증가 외 (6/15)
[TGC 칼럼] 말씀으로 당신의 우울증을 이해하라
Search

실시간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