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손안에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 Prize Wisdom 그를 높이라 (잠4:8) -

콜롬비아 평화협정 지뢰제거에 달려…아프간에 이어 두번째 지뢰 피해자 많아

지뢰 위험표지판이 곳곳에 표시되어 있다
지뢰 위험표지판이 곳곳에 표시되어 있다
지뢰 위험표지판이 곳곳에 표시되어 있다<출처: 연합뉴스 캡처>

콜롬비아 정부와 콜롬비아무장혁명군(FARC)이 반세기에 걸친 분쟁을 끝내기로 한 가운데, 지뢰문제 해결이 협정체결의 최종과제로 여겨지고 있다고 연합뉴스가 9일 보도했다.

콜롬비아에는 1964년부터 이어진 정부와 FARC 등 반군이 얽힌 내전으로 숫자를 셀 수 없는 지뢰가 깔려 있다. 그래서 콜롬비아는 아프가니스탄에 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로 지뢰 피해자가 많은 나라다.

콜롬비아는 1990년 이후 지뢰로 인한 사상자가 1만 명이 넘었다. 지뢰 전담 기구를 마련해 지뢰제거에 나서고 있으나 수십 년에 걸친 내전으로 어디에 누가 얼마나 지뢰를 묻었는지 제대로 알 수 없는 상황이다.

콜롬비아의 지뢰 매설량은 FARC 등 무장 단체가 몰래 설치하고 방치한 수량이 상당하므로 제대로 알려진 바가 없다. 하지만 지뢰 희생자 숫자는 1990년 이후로만 따져도 올해 8월까지 1만1458명을 기록했다.

콜롬비아 정부의 지뢰 전담 기구인 ‘대인지뢰통합대응위원회'(DAICMA)는 콜롬비아의 2014년 신규 지뢰 피해자가 286명으로 아프가니스탄(1296명)에 이어 세계 2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미국 US 뉴스 앤드 월드 리포트는 정부와 FARC의 실질적 휴전이 발효한 이후 희생자 숫자는 줄어들고 있기는 하나 올해만 벌써 74명의 지뢰 사상자가 나왔다고 지난 1일 전했다.

한편, 유엔지뢰대책기구(UNMAS) 콜롬비아 사무실의 파블로 파라(40) 지뢰대책팀장은 “지뢰 위험이 가장 큰 것으로 평가된 콜롬비아 내 199개 지역 중 48개 지역에서 지뢰제거 대원들이 활동하고 있다”며 “이외에 지뢰 위험이 중간 정도인 291개 지역, 낮은 정도인 183개 지역이 남아 있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48개 지역에서 진행 중인 프로그램에만 1억2000만 달러(약 1395억 원)가 소요되고 있으며 콜롬비아 전국으로 프로그램을 확대하면 모두 3억5000만 달러(약 4070억 원)가 필요하다”며 “비용이 많이 들기에 어려운 상황”이라고 전했다.

그는 “내전이 끝나도 지뢰는 땅에 있고 오랜 시간에 걸쳐 피해를 유발한다”며 지뢰제거가 내전 후처리의 필수적 사안이라고 밝혔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관련기사

20240613_YP_Refugee1
수단·가자 분쟁에 세계 강제이주민 1억2천만명…12년새 2배로
20231012 Turkey
[오늘의 열방] 튀르키예, 개신교인들 지속적 박해 여전 외 (6/13)
20240612 USA_Border
바이든 국경 단속? "매일 수천 명 불법 이민자 허용한 꼴"
20240611 war
2023년은 2차 대전 이후 가장 폭력적인 해... 전투 사망자 122만 명

최신기사

수단·가자 분쟁에 세계 강제이주민 1억2천만명…12년새 2배로
[GTK 칼럼] 천국(3): 천국적 세계관
태국, ‘대마 싹’만 마약 재지정 추진…“잎·뿌리는 허용”
공동체를 무너뜨리는 사소한 습관과 씨름하다
[고정희 칼럼] 다시 그물을 던져야 하는 시간이 있다
국가인권위, 또 다시 차별금지법 제정 및 낙태 권리 촉구
중국, 공산당 찬양하는 찬송가 발간
Search

실시간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