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손안에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 Prize Wisdom 그를 높이라 (잠4:8) -

인도네시아 기독교인 주지사 퇴진 요구…15만 무슬림 시위

출처: www.aljazeera.com 영상 캡쳐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에서 기독교인 주지사가 공개 연설 도중 쿠란을 인용한데 대해 무슬림들이 신성모독이라고 주장하며 대규모 시위가 벌어졌다고 연합뉴스가 5일 보도했다.

연합은 현지 언론과 외신보도를 종합, 전날 밤 자카르타 도심에서 무슬림 단체 이슬람방어전선(FPI)이 주도하는 격렬한 시위가 발어져, 시위대 1명이 숨지고 100여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이날 시위에는 금요예배를 마친 무슬림 시위대 15만 여명 가량이 바수키 차하야 푸르나마(이려명 아혹) 자카르타 주지사의 퇴진을 요구하며 대통령궁으로 가두행진했다.

시위대는 화교 출신의 기독교인 아혹 주지사가 최근 대중연설에서 이슬람 경전이 코란 구절을 인용한 것을 문제 삼아 퇴진을 요구했다. 무슬림이 아닌 사람이 코란을 인용하는 것이 ‘신성모독’이라는 주장이다.

현지전문가들은 시위 배후에 무슬림이 대다수인 인도네시아에서 경제권을 장악한 소수 화교가 정치권력까지 손에 쥐는 것에 대한 반감이 깔려 있다는 분석을 내놓았다.

또 일부 언론은 인도네시아는 인구 2억5000만여명 중 90%가 무슬림인 전 세계 최대 이슬람국가지만 종교적인 이유로 대규모 시위가 벌어진 건 이례적인 현상이라며 이번 시위를 분석했다.

인도네시아에서 확산하고 있는 이슬람 근본주의가 이번 시위에 영향을 미쳤다는 것이다. 실제 인도네시아는 최근 들어 무슬림 여성들의 스카프가 일반화됐고, 이슬람 학교가 늘어나는 등 중산층을 중심으로 독실한 무슬림들이 증가했다.

이들은 올해 초 게이 등 성소수자 반대 운동을 펼쳤고, 편의점에서 주류 판매를 금지하게 만들었다. 인도네시아대 정치학과 욘 마치무디 교수는 “어떤 종교를 믿는지 확인하려는 분위기가 점점 짙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내 손 안의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복음기도신문 > 문의:

Print Friendly, PDF & Email

관련기사

20240611_Florida public schools
美 플로리다, 공립학교서 교목에게 학생 상담 허용
Oziel-gomez on Unsplash
튀르키예, 전자칩 내장 신분증 도입해 기독교 탄압
301_5_1_Pakistan(1068)
공동체를 무너뜨리는 사소한 습관과 씨름하다
20240612_VOM_China1
중국, 공산당 찬양하는 찬송가 발간

최신기사

[이명진 칼럼] 낙태옹호 주장에 이렇게 대응하라 (4)
무분별한 외국인 노동 인력 확대... 테러 등 잠재적 위협 대안 세워야
칠레, 미성년자 성전환 호르몬 투여 중단... 영국의 보고서에 영향받아
이산화탄소 배출량 줄이는 환경운동, 거대한 사기극
[오늘의 한반도] 노인학대 7000건 넘어… 대부분 가정 내 학대 외 (6/15)
[오늘의 열방] UNHCR, 전 세계 난민 1억 1730명... 작년에만 880만 명 증가 외 (6/15)
[TGC 칼럼] 말씀으로 당신의 우울증을 이해하라
Search

실시간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