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손안에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 Prize Wisdom 그를 높이라 (잠4:8) -

보트타고 걸어서 1만6000km 대장정…미국행 아프리카 망명객 급증

<일간지 데저트 선이 소개한 올해 멕시코에 도착한 아프리카 출신 이민자 그래프>

빈곤과 내전 등을 피해 멕시코 국경을 넘어 미국에 가기 위해 고난의 행군을 감내하는 아프리카 이민자들이 급증하고 있다고 미국 일간지 USA 투데이가 23일 보도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아프리카 이민자들은 보트를 타고 고국을 나와 브라질과 같은 남미에 도착해 미국과 접경한 멕시코의 난민 시설에 도착하기까지 걷거나 버스를 타고 이동해 몇 개월 만에 도착한다. 카메룬에서 따져봤을 때 이동 거리만도 1만6000㎞다.

이들이 비교적 가까운 유럽 대신 훨씬 먼 미국을 망명지로 택한 이유는 유럽에 불어닥친 반이민 정서 탓이다.

멕시코의 난민 시설에서 미국 망명 심사를 기다리는 아프리카 이민자들은 올해에만 이달 중순 현재 4945명에 이른다. 지난해 2000명에서 두 배 이상 상승한 것으로 민주 콩고 출신 이민자가 3007명으로 가장 많고, 가나와 소말리아 출신이 뒤를 잇는다.

멕시코로 오는 아프리카 이민자들은 2011년 이래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2011년 280명에서 2015년 2000명으로 10배 가까이 늘었다.

2010년 대지진 후 베네수엘라와 브라질로 분산 수용된 카리브 해 섬나라 아이티 국민도 미국 망명 대열에 가세했다. 브라질과 베네수엘라의 경제 상황이 최악으로 치달으면서 어쩔 수 없이 미국으로 시선을 돌린 것이다.

미국 국토안보부는 2005∼2014년 아프리카 출신 5만 4000명의 망명을 승인했다. 이는 이 시기 전체 망명 승인 건수의 40%에 해당한다. 망명을 인정받는 아프리카 이민자는 미국에서 의료지원, 구직 준비, 영어 교육 등의 혜택을 누리지만, 거절당하면 본국으로 돌아가야 한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관련기사

20240613_YP_Refugee1
수단·가자 분쟁에 세계 강제이주민 1억2천만명…12년새 2배로
20231012 Turkey
[오늘의 열방] 튀르키예, 개신교인들 지속적 박해 여전 외 (6/13)
20240612 USA_Border
바이든 국경 단속? "매일 수천 명 불법 이민자 허용한 꼴"
20240611 war
2023년은 2차 대전 이후 가장 폭력적인 해... 전투 사망자 122만 명

최신기사

수단·가자 분쟁에 세계 강제이주민 1억2천만명…12년새 2배로
[GTK 칼럼] 천국(3): 천국적 세계관
태국, ‘대마 싹’만 마약 재지정 추진…“잎·뿌리는 허용”
공동체를 무너뜨리는 사소한 습관과 씨름하다
[고정희 칼럼] 다시 그물을 던져야 하는 시간이 있다
국가인권위, 또 다시 차별금지법 제정 및 낙태 권리 촉구
중국, 공산당 찬양하는 찬송가 발간
Search

실시간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