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손안에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 Prize Wisdom 그를 높이라 (잠4:8) -

“흐르는 눈물에 운전하기 힘들었습니다”

re_DFSDFfdgdf

어제 아침 집을 출발해 아내가 있는 처가댁으로 갔습니다. 가면서 운전하는 도중에 잠깐씩 제게 주신 십자가 목걸이를 만지작 거렸습니다.

십자가가 제게는 이제 다르게 보였습니다. 그 십자가에는 제가 못박혀 있었습니다. 이제는 내 안에 그분이 사신다는 믿음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그러며 찬양을 부르며 흐르는 눈물을 주체할 수 없었습니다. 운전하기가 위험할 정도로 10여분 넘게 눈물을 흘렸습니다. 주께 저의 사역지, 사역형태, 선교사로서의 위치도 올려드렸는데 베드로를 위로하셨던 그분께서 저를 세워주셨습니다.

오늘 아침엔 그토록 힘겨워하던 새벽기도를 나갈 수 있었습니다.
이 역시 저의 의지가 아니라 그분이 나를 부르시는 사랑에 내 안의 성령께서 반응하신 것이었습니다.
기억나는 제 사랑하는 동역자 후배를 만나 함께 이른 아침에 사우나를 했습니다. 그리고 나의 복음을 나누었습니다.

집에 돌아와 선교지에 가지고 들어가려했던 얼마 전 다운받아놓은 수많은 영어회화자료들을 지워버렸습니다. 얼마든지 여러 가지 이유로 합리화할 수 있었겠지만, 머릿속에 계속 삭개오가 떠올랐기 때문입니다.
앞으로 제 삶 가운데 발견하게 될 모든 부정직한 삶의 모습들 모두 십자가에 못 박고 싶습니다. 복음학교를 마치고 난후 어제는 하루 종일 머리가 멍했습니다. 믿을 수 없을 주님을 만난 후 충격이 가시질 않습니다.
하나님이 하셨습니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관련기사

300_1_3_Eyes of Heart(1068)
죄를 가리려면 누군가 죽어야 하는구나!
300_12_1_Life of Faith1(1068)
우리 부부는 흑암에서 구원받은 주님의 자녀
299_1_3_Eyes of Heart(1068)
모든 사람이 갖고 있는 죄의 본성
299_7_1_Life of Faith(1068)
“달콤한 제안 대신 주님이 불러주신 곳에서 순종해요”

최신기사

[이명진 칼럼] 낙태옹호 주장에 이렇게 대응하라 (4)
무분별한 외국인 노동 인력 확대... 테러 등 잠재적 위협 대안 세워야
칠레, 미성년자 성전환 호르몬 투여 중단... 영국의 보고서에 영향받아
이산화탄소 배출량 줄이는 환경운동, 거대한 사기극
[오늘의 한반도] 노인학대 7000건 넘어… 대부분 가정 내 학대 외 (6/15)
[오늘의 열방] UNHCR, 전 세계 난민 1억 1730명... 작년에만 880만 명 증가 외 (6/15)
[TGC 칼럼] 말씀으로 당신의 우울증을 이해하라
Search

실시간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