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손안에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 Prize Wisdom 그를 높이라 (잠4:8) -

“천국과 지옥의 경계에서 생각하는 사람은 ‘죄 곧 나, 나 곧 죄’의 처절한 실상이다.”

▶ 미켈란젤로의 <최후의 심판>, 오른쪽 하단에 ‘생각하는 사람’이 있다

‘생각하는 사람’은 후에 로댕에 의해 재해석되었는데, 로댕은 이 부분을 단독 제작하여 원작보다 더 유명하게 되었다. 하지만, 나는 영적 표현 면에서는 로댕조차도 미켈란젤로를 능가할 수 없었다고 생각한다. 로댕의 <생각하는 사람>은 지나치게 고상하다.미켈란젤로가 그린 생각하는 사람은 ‘죄 곧 나, 나 곧 죄’의 처절한 실상이다. 그가 천국과 지옥의 경계에서 천국으로 향하지 못한 채 괴로워하는 것은 복음을 알면서도 실제가 되지 못한 삶을 보여준다. 즉 가지고 있으면서 사용할 줄 모르는 것이다. 그의 발을 붙들고 있는 악한 영은 놀랍게도 이 생각하는 사람과 표정만 다를 뿐, 똑같은 얼굴의 동일인물로 그려졌다. 또한 발을 붙든 손은 가려져 마치 생각하는 사람의 발에서 뻗어 나온, 그야말로 죄와 한 덩어리가 된 모습이다.

▶ ‘생각하는 사람’ 부분을 확대한 그림

왜 그는 천국을 목전에 두고도 죄를 떨쳐버리지 못한 걸까? 이유는 죄의 속성에 있었다. 이 사람의 위치는 심판자로부터 오른쪽으로 치우친 곳에 있으며, 다른 인물들과 달리 혼자이다. 그리고 미켈란젤로만의 특허격인 역동적으로 몸부림치는 동작과는 전혀 상반되게 이 남자는 온 몸을 웅크리고있다. 마치 무엇을 숨기려는 듯…. 죄의 속성이 그러하다. 은밀하고 비밀스럽다. 때문에 누구에게 들키지 않으려 겹겹이 위장하다보니, 천국을 목전에 두고도 취하지 못하게 된다. “드러나는 것마다 다 빛이라”(엡5:13) 죄를 떨쳐버리려면 환부를 드러내야 한다. 주님 앞에 나의 죄 된 속성을 다 고발할 때, 주님은 반드시 빛 가운데로 인도해내신다.

(그림설명: 미켈란젤로, <최후의 심판>, 1537-1541년, 프레스코화, 시스티나 성당벽화)
– 글. 이상윤(미술평론가)

Print Friendly, PDF & Email

관련기사

300_9_1_Views in Books(1068)
거룩한 사역 조차도 우상이 될 수 있다
299_2_1_Burkina Faso(1068)
부르키나파소, 치안 불안정… 영토 40% 정부 통제 밖
0507-africa-tagg
'아프리카 문화', 광화문에서 만나요
299_8_1_Views in Books(1068)
“쉬지 않고 기도할 수 있는 힘은 무엇일까?”

최신기사

[GTK 칼럼] 그리스도로 충분한 기독교(6): 하나님 말씀의 충분성, 3부
2060년 청소년 인구 ‘반토막’ 난다…다문화 학생은 ‘증가일로’
북한, 오물풍선 이어 단거리탄도미사일 10여발 무더기 발사
복음의 능력 두려운 중국, 법정 봉쇄... 복음전도자 가족도 재판에 출입금지시켜
아프간 전쟁의 교훈... 목적이 수단을 정당화 할 수 없다
美 루이지애나, 학교에 십계명 게시 의무화 법안 통과
[오늘의 한반도] 식약처, 4년간 전국 하수도에서 필로폰 검출 외 (5/30)
Search

실시간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