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손안에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 Prize Wisdom 그를 높이라 (잠4:8) -

나의 나 된 것은 다 하나님 은혜라

▶작품설명: 조소희, , 2014년, 실, 서울 성북동에 위치한‘오래된 집’에 설치. 이 작품은 서울 성북구 8월 27일부터 9월 30일까지 서울 성북구 성북동 62-10, 11번지의‘오래된 집’에서 볼 수 있다. 문의 ☎ 02-766-7660, www.can-foundation.org

나 된 것을 볼 때 어떤 생각이 드는가? 그리고 지금 나는 어떻게 만들어져 가는 중일까? 사도 바울이 동일한 이 질문 앞에 섰을 때, 그는 ‘나’로 만들어지게 된 모든 것이 하나님의 은혜임을 분명하게 알고 있었다.

나 된 것이 하나님의 은혜라는 고백은 곧 내가 얼마나 연약하고 유한한 존재인지를 안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여호와 하나님의 절대적 존재 앞에서 나는 절대적인 한계를 가진 존재일 뿐이며, 그래서 나 된 것은 은혜일 수밖에 없었다.

작가 조소희가 선택하는 재료들은 내 존재와 마찬가지로 대부분 약하고 보잘것없는 물건들이었다. 이번에 전시된 실 사다리 작품에서처럼 끊어질 듯 가느다란 실이나, 금방 때가 타는 천, 또는 조금이라도 과하게 힘을 주면 허무하게 찢어지는 얇은 종이 등이었다. 그리고 그녀는 매일 아침 작업실에 도착하여, 이 유약하기만한 재료들과 함께 하루를 시작한다고 했다.

예를 들면, 얇은 종이를 매일 한 장씩 십자가 모양으로 오린 후 차곡차곡 겹치고, 두루마리 휴지를 타자기에 끼워 그날 묵상한 말씀 중 한 구절을 타이핑하고, 뜨개실로 한 뼘 정도 되는 길이의 띠를 짜며 이런 저런 묵상에 잠기는 일 등이다. 그녀는 “이 작은 일상들이 쌓이자 어느덧 그것이 ‘나 된 것’이 되었다.

그리고 내가 되어버린 이 작품들은 부서져버릴 것 같은 재료들의 유한함과 연약함 때문에 더 소중하고 감사하게 여겨졌다.”고 하였다. 재료가 가지고 있던 치명적인 결함이 아름다움으로 바뀌게 된 것이다. 바로 그 과정이, 바로 그 일상이 다 은혜였다. 끊어질 듯 가느다란 실 몇 가닥으로 만든 이 사다리 작품은 하나님의 은혜와 같이 눈부신 아름다움과 존귀함으로 빛이 났다.

어두컴컴하고 곰팡이 핀 폐허 안에 설치된 이 실 사다리들은 마치 집 안으로 새어 들어온 빛줄기처럼 보였다. 작품이 설치된 폐가와 같이 칠흑같이 어두운 마지막 때에, 아니 내 삶 역시 이 말세와 다르지 않은 천박한 내 안에, 하나님은 나의 유한함을 빛으로, 불의함을 아름다움으로 바꾸고 계셨다. 그분의 은혜로….

[GNPNEWS]

이상윤(미술평론가)
필자는 현대미술사를 연구하고 있으며 미술사 속에서도 신실하게 일하시는 하나님의 흔적을 찾아가고 있다. 현재 서울대, 국민대, 한국 미술계를 사역지로 섬기고 있다.

re 98 8 1 can
▶「아홉 개의 사다리」전시회 포스터
Print Friendly, PDF & Email

관련기사

07132
불치병 치유받고 하나님 은혜 남긴 이태선 목사… 한국 기독교역사 정리한 윤춘병 목사
relaw
월드뷰 7월호, “헌법 개정 최소화해야, 통일 대비 개정도 불필요”
302_8_1_Views in music(1068)
‘그대는 나의 안식’… 안식에 들어가기를 더욱 힘쓰리라
302_2_1_Photo News(1068)
1000년 이슬람 모리타니, 성령의 바람 불어오길

최신기사

[오늘의 한반도] 교대생 97% ‘교직 불안’… 학부모 악성 민원 우려 외 (7/19)
[오늘의 열방] 전쟁.기아 피해 그리스 입국 아동 6400명… 작년 대비 4배 외 (7/19)
대법원, 동성 동반자 건강보험 피부양자 허용... 시민단체 강력 규탄
[GTK 칼럼] 하나님의 자비(1): 변치 않으시는 하나님이 자비로우실 수 있을까?
국민의 절반 이상, 동성 결혼·동성 커플 자녀 양육 반대
美 목회자, 교회 차량 방화 용의자 용서하고 복음 전해
낙동강 및 학도병 전적지 통일염원 국토대장정… 7/29-8/1
Sea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