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손안에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 Prize Wisdom 그를 높이라 (잠4:8) -

미국, 반기독교화 가속…복음의 증인 “눈길” 米国、反キリスト教加速化…福音の証人“注目”

▶ 루이 기글리오 목사 ルイ・キグリオ(Louie Giglio)牧師

낙태비용 거부 기업에 벌금, 동성애반대 이유 취임식 기도 취소

미국 오바마 정부의 반기독교적인 입법이 진행되면서, 기독교인들의 신앙에 위협이 될 것이라는 우려가 현실이 되고 있다.

그러나 기독교에 대한 차별과 불관용정책은 다른 한편으로는 복음의 증인들을 더욱 선명히 드러내 주고 있다.

예술공예품 전문점인 하비 라비(HobbyLobby)사(社)는 기독교 가치관을 바탕으로 세워졌다. 이 회사는 신앙 양심상 직원건강 플랜의 낙태용 약물 등을 거부해온 이유로 1월초부터 하루 평균 130만 달러의 벌금을 물게 됐다.

한편, 인디애나 주상원의원인 데니스 크루스(공화당)는 이번 회기 의회에 “매일 학교 수업 시작 전에 주기도문을 암송하도록 하는 법안(SB251)”을 제출했다. 그러나 이 법안은 정교분리주의자들의 강력한 반발에 봉착했다. 현재 인디애나 상원은 공화당이 다수이지만 경제 문제를 처리하는 데에 치중하고 있어 실제로 이 법안이 다루어질지는 확실치 않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취임식의 축도자로 선정됐던 루이 기글리오(LouieGiglio)목사가 동성애는 죄라고 발언한 것 때문에 도중하차했다. 신학자 러셀 무어는 “성(性)에 대한 전통적 기독교의 가르침에 적대적인 새로운 ‘국가교회’가 세워졌음을 보여주는 사건”이라고 논평했다.

현재 미국은 워싱턴 디시(DC)를 포함한총 10개 주에서 동성결혼이 합법화 되었다.

堕胎費用拒否の企業に罰金、同性愛反対の理由就任式の祈りキャンセル

米オバマ政権の反キリスト教的の立法が進むにつれ、クリスチャンの信仰に危機が訪れてくるという憂いがが現実のものとなっている。

しかし、キリスト教に対する差別と不寛容政策は、ある一方では福音の証人たちをより一層明確に表している。

芸術工芸品専門店のホビーロビー(HobbyLobby)社は、キリスト教の価値観を土台に建てられた。この会社は信仰の良心上の従業員の健康プランの堕胎薬物などを拒否してきた理由で1月の初旬から一日平均130万ドルの罰金を支払うことになった。

一方、インディアナ州上院のデニス・クルス(共和党)は、今回の会議議会に“毎日学校の授業の前に主の祈りを暗唱するようにする法案(SB251)”を提出した。しかし、この法案は、政教分離主義者たちの強い反発に直面した。現在、インディアナ州の上院は、共和党が多数ではあるが、経済問題を処理するのに重点をおいており、実際にこの法案が扱わされるかについては確実ではない。

バラク·オバマ米国大統領の就任式の祝祷者で選ばれたルイ・キグリオ牧師が同性愛は罪だと発言したことによって、途中下車した。神学者ラッセル・ムーアは“性”について伝統的なキリスト教の教えに敵対的に新しい‘国家教会’が立てられたことを見させる事件と論評した。

現在、米国はワシントンDCを含め、全10州で同性結婚が合法化された。

Print Friendly, PDF & Email

관련기사

febc
대법원, 차별금지법 문제제기한 극동방송 상고 기각… 잇딴 종교 자유 침해 판결
0719
대법원, 가족 제도와 종교 자유 뒤흔드는 판결로 논란 야기
20240717_MBC_News
MBC 보도 프로그램, 학생인권조례 폐지의 부정적 측면만 보도... 공정성 결여 논란
07171
임신 36주 낙태 영상 공개… 법률 공백으로 윤리적 혼란이 가져온 '태아 살인' 참극

최신기사

낙태 옹호론자 카말라 해리스, 대통령 되면 50개 주서 낙태 허용할 것
탄자니아, 성경 2300부 전달… 영혼들이 소성케 되길
이송희 세계기독간호재단 설립자 소천... 기독간호사 양성과 해외 간호대학 설립 주도
프랑스, 예수 페스티벌 5500명 이상 참석
나이지리아, 이슬람 극단주의자들 기독 공동체 공격 여전
[오늘의 한반도] 한교연, 대법원의 동성애자 건보 자격 인정, "불온하고 위험한 판단” 외 (7/23)
[오늘의 열방] 美 성인 68% "나는 기독교인"... 역대 최저 외 (7/23)
Sea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