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손안에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 Prize Wisdom 그를 높이라 (잠4:8) -

“하나님이 나의 증인입니다”

152호 / 나의 소망

얀 후스 시대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로마 가톨릭주의를 지지하며 크고 웅장한 장소에서 예배드렸다. 하지만 진실한 신자들은 천막이나 가정에서 예배를 드리며 눈물을 머금었다. 그래도 그들의 영혼에는 날로 새로워지는 기쁨이 있었다.

1415년 7월 6일, 후스는 화형이라는 끔찍한 평결을 받고도 이렇게 고백했다.

“하나님은 나의 증인이 되십니다. 나에 대해 위증한 거짓 증인들의 모든 죄목들을 나는 전파하지도 가르치지도 않았습니다.

나의 설교들, 저서들에 나타난 원리는 죄로부터 사람들을 구원하고자 하는 것이었습니다. 나는 복음에 대해 거룩한 박사들(역사적 신앙)이 가르치고 해설한 그대로 썼고, 가르쳤고, 전파했습니다. 오늘 죽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습니다.” [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내 손안의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복음기도신문.> 제보 및 문의:

Print Friendly, PDF & Email

관련기사

301_7_1_Life of Faith(1068)
어느 날 눈에 띈 문장 “하나님 없이 살 수 있나요?”
300_1_3_Eyes of Heart(1068)
죄를 가리려면 누군가 죽어야 하는구나!
300_12_1_Life of Faith1(1068)
우리 부부는 흑암에서 구원받은 주님의 자녀
299_1_3_Eyes of Heart(1068)
모든 사람이 갖고 있는 죄의 본성

최신기사

“영으로 사고하는 것을 포기하지 말라”
[김종일 칼럼] 이슬람의 대축제, '희생절'에 대한 올바른 이해
[GTK 칼럼] 천국(4): 가장 소중한 고향
어느 날 눈에 띈 문장 “하나님 없이 살 수 있나요?”
[이명진 칼럼] 낙태옹호 주장에 이렇게 대응하라 (4)
무분별한 외국인 노동 인력 확대... 테러 등 잠재적 위협 대안 세워야
칠레, 미성년자 성전환 호르몬 투여 중단... 영국의 보고서에 영향받아
Search

실시간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