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손안에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 Prize Wisdom 그를 높이라 (잠4:8) -

슬퍼하지 않을 이유

얀 후스는 로마 교황청이 프랑스의 도시로 이전했던 ‘아비뇽 유수’가 끝나고 세 명의 교황들이 난립했던 ‘대분열’의 시기에 프라하 대학교에서 신학을 가르쳤던 교수이며 목사였다.

그는 당시에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었던 ‘자국어 설교’를 했으며 개혁정신을 신학생들과 신자들에게 각인시켰다. 이후 프라하대학교 학장이 되어 민족의 지도자로 부상했을 때 로마 가톨릭은 그를 못마땅해하며 ‘후스의 45가지 이단성 항목’을 종교회의에 회부시키고 출교 및 설교권을 박탈하였다. 6개월간 지하 감방에 감금당한 후스는 다음과 같이 신앙을 고백했다.

“이러한 일이 일어난 것에 대해 슬퍼하지 않네. 하나님께서 후에 또 다른 사람들, 즉 적그리스도의 사악함을 나타내시고, 주 예수 그리스도의 진리를 위해 자신의 생명까지도 아끼지 않을 사람들을 일으키시리라 확신하네. 이 사실이 우리를 위로하리라 믿네. 아멘.” [GNPNEWS]

Print Friendly, PDF & Email

관련기사

300_1_3_Eyes of Heart(1068)
죄를 가리려면 누군가 죽어야 하는구나!
300_12_1_Life of Faith1(1068)
우리 부부는 흑암에서 구원받은 주님의 자녀
299_1_3_Eyes of Heart(1068)
모든 사람이 갖고 있는 죄의 본성
299_7_1_Life of Faith(1068)
“달콤한 제안 대신 주님이 불러주신 곳에서 순종해요”

최신기사

수단·가자 분쟁에 세계 강제이주민 1억2천만명…12년새 2배로
[GTK 칼럼] 천국(3): 천국적 세계관
태국, ‘대마 싹’만 마약 재지정 추진…“잎·뿌리는 허용”
공동체를 무너뜨리는 사소한 습관과 씨름하다
[고정희 칼럼] 다시 그물을 던져야 하는 시간이 있다
국가인권위, 또 다시 차별금지법 제정 및 낙태 권리 촉구
중국, 공산당 찬양하는 찬송가 발간
Search

실시간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