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손안에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 Prize Wisdom 그를 높이라 (잠4:8) -

“우리는 부활절 아침에 이곳에 왔습니다”

re_DFSDFdfgdf2
– 잊혀지기 위하여 이 땅을 찾은 축복의 통로를 기억하며

예수 그리스도 그 이름의 비밀을 전하기 위해 126년 전 이 땅을 찾은 아펜젤러의 묘비(서울 합정구 양화진 소재) 앞에 순례객들이 서 있다.

복음전파와 성경번역에 힘썼던 아펜젤러 선교사는 1885년 4월 5일, 미국에서 태평양을 건너는 죽음과 같은 시간을 지나 부활절 아침 제물포(인천)항에 도착, 감격스런 첫발을 내디뎠다. 그는 이 민족을 억누르고 있던 어둠의 권세를, 부활하 신 주님이 깨뜨리시고 영원한 승리를 주셨다고 선포하며 기도했다.  ‘우리는 부활절 아침에 이곳에 왔습니다.

그 날 사망의 권세를 이기신 주께서 이 백성을 얽어맨 결박을 끊으사 하나님의 자녀로서의 자유와 빛을 주시옵소서’
“예수께서 이르시되 나는 부활이요 생명이니 나를 믿는 자는 죽어도 살겠고 무릇 살아서 나를 믿는 자는 영원히 죽지 아니하리니” (요한복음 11:25-26) [복음기도신문]

Print Friendly, PDF & Email

관련기사

20230919 Cloud
[GTK 칼럼] 천국(3): 천국적 세계관
20240613 Osaka Japan
[고정희 칼럼] 다시 그물을 던져야 하는 시간이 있다
20240611_Deagu church
[TGC 칼럼] 대구, 경북의 어머니 교회로 서다
frank-mckenna-OD9EOzfSOh0-unsplash
[GTK 칼럼] 천국(2): 하나님이 미워하시는 것을 사랑치 말라

최신기사

수단·가자 분쟁에 세계 강제이주민 1억2천만명…12년새 2배로
[GTK 칼럼] 천국(3): 천국적 세계관
태국, ‘대마 싹’만 마약 재지정 추진…“잎·뿌리는 허용”
공동체를 무너뜨리는 사소한 습관과 씨름하다
[고정희 칼럼] 다시 그물을 던져야 하는 시간이 있다
국가인권위, 또 다시 차별금지법 제정 및 낙태 권리 촉구
중국, 공산당 찬양하는 찬송가 발간
Search

실시간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