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손안에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 Prize Wisdom 그를 높이라 (잠4:8) -

나는 산 제물인가

“이에 아브라함이 그곳에 단을 쌓고… 그 아들 이삭을 결박하여 나무 위에 놓고…(창 22:9)”

우리는 이 사건을 오해하기 쉽다. 그러나 하나님이 진정으로 원하시는 것은 죽음이 아니다. 예수님처럼 하나님께 기꺼이 생명을 드릴 수 있는 희생, 죽음을 통한 희생이다.

하나님은 우리의 포기 자체를 원하신 적이 결코 없다. 모든 것을 버리라고 하신 참 뜻은, 필요 없는 것을 버리고 귀한 주님의 생명을 대신 받으라는 것이다.

아브라함의 희생은 참 생명을 방해하는 모든 것을 제거하라는 교훈을 준다. 방해와 속박은 주님의 죽음처럼 생명을 위해 우리 자신을 바칠 때 비로소 풀린다.

우리는 그제야 우리 생명을 하나님께 희생으로 드리는 관계를 그 분과 맺게 된다. 죽음 그 자체를 위해 하나님께 생명을 드리는 것은 아무 가치가 없다. 하나님은 당신이 ‘산 제물’이 되기를 원하신다.

– 오스왈드 챔버스의 주님은 나의 최고봉(2002), 두란노刊

Print Friendly, PDF & Email

관련기사

300_1_3_Eyes of Heart(1068)
죄를 가리려면 누군가 죽어야 하는구나!
300_12_1_Life of Faith1(1068)
우리 부부는 흑암에서 구원받은 주님의 자녀
299_1_3_Eyes of Heart(1068)
모든 사람이 갖고 있는 죄의 본성
299_7_1_Life of Faith(1068)
“달콤한 제안 대신 주님이 불러주신 곳에서 순종해요”

최신기사

[GTK 칼럼] 그리스도로 충분한 기독교(5): 하나님 말씀의 충분성, 2부
복음기도신문을 이렇게 활용하세요
하나님의 눈동자에 담긴 사진 한 컷… 지앤씨
풀러 신학교, LGBTQ+ 학생에 대한 방침 검토중
러시아 침공 이후 우크라 교회 600개 파괴... 종교 지도자 살해.납치 30여건 등
성경 무오성 믿는 개혁.복음주의 신앙이 차별금지법 막는다
성혁명 파고 막는 ‘거룩한 방파제 통합국민대회’ 6월 1일 서울광장에서
Search

실시간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