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손안에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 Prize Wisdom 그를 높이라 (잠4:8) -

미국 남침례교 총회, “결혼은 오직 남녀간 결합”결론

워싱턴주, 교계 연대해 동성결혼발의법 저지

미국 남침례교는 연례총회를 통해 동성애자들의 권리가 민권과 동일할 수 없으며 결혼은 오직 남녀간의 결합이라는 결론을 내리고 지난 6월말 폐막됐다. 뉴올리언스에서 열린 남침례교 총회는 셋째 날에 채택된 이 발의안을 통해 결혼은 오직 남녀 한 쌍 사이에만 있을 수 있는 결합이며 모든 혼외정사는 죄악임을 재확인했다. 게이들과 레즈비언은 때때로 “독특한 갈등”을 체험한다는 것을 인정한 이 결의안은 그러면서도 동성애자들에게는 “특별한 보호를 받을 수 있는 계층으로서의 독특한 면모”가 결핍돼 있다고 진술했다. 이 표결안은 “동성애자들은 인종과 성별 등 특별한 보호가 필요한 계층으로서의 요건을 갖추지 않기에 ‘동성결혼’을 민권 이슈로서 합법화하려는 노력을 부정한다”고 명시했다.

한편, 지난 2월 워싱턴주 상.하원에서 통과되고, 크리스 그레고지 주지사가 서명함으로 합법화 됐던 워싱턴주의 동성결혼 법안이 발효 직전인 지난 6월 6일, 24만 워싱턴 주민들의 반대서명으로 저지됐다. 반대 서명에는 한인 교회와 사회단체들의 역할도 매우 컸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 법안은 오는 11월 주민투표에서 최종 결정된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관련기사

afghan-refugee-in-pakistan-231101
[오늘의 열방] 파키스탄, 아프간 난민 추방 조치 재개할 것 외 (7/13)
20230325 Baby
스위스, 올해 낙태 건수 사상 최고치… 1만 2000건
20240708_France abortion
종교 중시 국가서 낙태 반대 높아... 교회는 생명 교육 이어가야
20240430_Italian Family
[이명진 칼럼] 기독교인이 알아야 할 피임법

최신기사

[TGC 칼럼] 잠언에 담긴 이야기들
[원정하 칼럼] 고생길을 다녀와도 서로 위로할 수 있는 이유
나이지리아, 무슬림에 납치된 기독 소녀... 5개월째 포로 상태
美 남침례회 지도자, “성경적 원칙 지키며 진보주의의 영향 막아야”
[오늘의 한반도] ‘좀비 마약’ 펜타닐, 최근 국내 불법 판매 급증 외 (7/15)
[오늘의 열방] USCIRF, 파키스탄 신성모독법 종교자유 침해 주요 원인 지목 외 (7/15)
[GTK 칼럼] 복음의 핵심 요소(6): 회개와 믿음
Sea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