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손안에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 Prize Wisdom 그를 높이라 (잠4:8) -

이라크 내 민간인 사상자 7년만에 최다

출처: 뉴아랍 캡처

지난해 폭력사태로 인한 이라크의 민간인 사상자는 최소 3만 5,408명에 이른다고 이라크주재유엔사무소(UNAMI)가 밝혔다.

연합뉴스는 이라크에서 종파간 유혈충돌이 최고조였던 2007년 이후 사상자가 가장 많았던 해라고 2일 보도했다. 이 가운데 사망자는 1만 2,282명에 달했다.

지난해 사상자 수는 2013년 UNAMI가 조사한 민간인 사상자 2만 5,799명에 비해서도 1만 명 정도 증가한 것이다. 월별로 보면 수니파 원리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가 본격적으로 공세를 펴기 시작한 지난해 6월이 4,126명으로 최고였다.

6월부터 12월까지 집계된 민간인 사상자는 2만 2,292명(사망자 8,481명)으로 지난해 전체의 63%를 차지했다.

UNAMI는 “이라크의 평범한 시민이 또다시 폭력과 테러에 시달리고 있다.”며 “이라크의 모든 정치인이 협심해 해법을 찾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GNPNEWS]

Print Friendly, PDF & Email

관련기사

20240718_Greece refugee children
[오늘의 열방] 전쟁.기아 피해 그리스 입국 아동 6400명… 작년 대비 4배 외 (7/19)
20240414_SUDAN_Refugee
[오늘의 열방] 국제이주기구, 수단 내전 피란민 1000만 명 넘어 외 (7/18)
20240714_Kenyan_Nairobi
케냐, 새로운 세금 법 인한 시위 격렬... 40명 사망
classroom-640x381
美 캘리포니아 주지사, "학생의 성 정체성 변경, 학부모에게 알리지 말라"

최신기사

[오늘의 한반도] 교대생 97% ‘교직 불안’… 학부모 악성 민원 우려 외 (7/19)
[오늘의 열방] 전쟁.기아 피해 그리스 입국 아동 6400명… 작년 대비 4배 외 (7/19)
대법원, 동성 동반자 건강보험 피부양자 허용... 시민단체 강력 규탄
[GTK 칼럼] 하나님의 자비(1): 변치 않으시는 하나님이 자비로우실 수 있을까?
국민의 절반 이상, 동성 결혼·동성 커플 자녀 양육 반대
美 목회자, 교회 차량 방화 용의자 용서하고 복음 전해
낙동강 및 학도병 전적지 통일염원 국토대장정… 7/29-8/1
Sea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