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손안에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 Prize Wisdom 그를 높이라 (잠4:8) -

북인도.파키스탄 홍수 이재민 어린이들, 인신매매 위기

지난 9월 인도와 파키스탄에서 시작된 홍수로 70만 명의 이재민이 발생한 가운데 어린이들이 인신매매의 위험에 처해있다고 미국 크리스천투데이가 최근 전했다.

크리스찬투데이는 최근 원조단체 관계자들의 의견을 인용, 인신매매업자들이 홍수 여파로 직업을 잃은 부모들의 어린이들을 데려갈 가능성이 높다고 보도했다.

티어 펀드의 슈다샨 사티아나단은 “2008년에 있었던 북인도 비하르 지역에서 홍수가 발생했을 때 기회를 노리던 인신매매업자들이 재난으로 고통받고 있는 가정들에 접근해 일시적으로 아이들을 도시로 데려가 일을 알선해주고 돈을 부쳐주겠다며 아이들을 데려간 사례가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당시 비하르 지역 주민들은 절망적인 상황에서 6살 정도 된 어린 딸이 성 노예나 아동 노동자로 팔려갈 것이라는 사실은 생각도 못한 채, 그러한 제안을 받아들이기도 했다. 이 어린이들 중 일부는 결국 가족 품에 돌아가지 못하는 사례도 있다. 극단적인 경우, 부모들은 자녀들을 더 이상 보지 못하고 살아가고 있다.

크리스천투데이에 따르면 강제 노동이나 성 착취를 위한 인신매매는 전 세계적으로 가장 빠르게 번지고 있는 범죄 산업이 되고 있다고 한다.

이와 관련, 당국자들은 현재 2700만 명의 사람들이 노예로 살아가고 있고, 자연재앙이나 큰 사건 이후 이러한 인신매매의 범죄율이 증가한다고 한다. [복음기도신문]

Print Friendly, PDF & Email

관련기사

20230518 Kazakhstan
[오늘의 열방] 카자흐스탄, 기독교인에 대한 박해 급증… 종교법 강화 우려 외 (5/22)
20240521_YH_USA_Borg_1
美대학가에 폭탄주 문화 확산…전문가들 “생명 위협할 수도”
hospital-g08615e8a8_1280
[오늘의 열방] 네덜란드, 정신 질환자 20대 여성 안락사 허용 논란 외 (5/21)
20240521 Iran President
에브라힘 라이시 이란 대통령, 헬기 추락 사고로 사망

최신기사

복음기도신문 300호 발간을 축하합니다
헤브론원형학교 졸업생, 한국OMF 통해 최연소 일본 선교사로 파송
[고정희 칼럼] 오카에리나사이
세계의 박해받는 기독교인에게 편지쓰기... 한국순교자의소리 캠페인
레바논, 정부의 난민 캠프 단속으로 기독 학교 폐쇄
성 의학자들, "성호르몬 치료와 성전전환 수술, 불임.탈모 정신질환 초래 위험있다"
[오늘의 한반도] 한반교연, 성전환 수술 없이 성별 정정 허가 판결 청주법원 규탄 외 (5/22)
Search

실시간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