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손안에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 Prize Wisdom 그를 높이라 (잠4:8) -

“기도, 복음의 원자폭탄입니다”

re 85 7 1 기도의 삶

하나님이 부르신 줄로 믿고 ‘아멘’으로 시작했던 중보기도학교. 전적인 주님의 인도하심이었습니다.

기도를 흉내 내고 사람들이 볼 때만 하는 척, 홀로 있는 시간에는 기도 대신 나를 위한 시간으로 보내기에 바빴습니다. 그런 저에게 느헤미야52기도 담당 선교사님으로부터 기도하기를 제안 받았으나 순종보다 “내 교회는 내가 압니다. 아직은 때가 아닙니다.” 하며 저의 교만함을 드러냈습니다. 전적인 하나님의 은혜로 나의 계획과 상관없이 느헤미야52기도는 시작되었습니다. 기도의 한계 뿐 아니라 믿음의 한계까지 드러나 더 이상 감출수도 속일 수 없었습니다.

곧바로 복음학교로 갔습니다. 섬김이로 지원했으나 처음 복음 앞에 섰던 그 감격 그대로! 어찌 다 말로 표현 할 수 있을까요? ‘복음과 기도’ 강의 시간, 정확한 주님의 부르심에 중보기도학교를 신청하게 되었습니다.

어떤 계획도 계산도 필요치 않았습니다. 다만 해외 아웃리치가 교회에 중요한 사역들과 겹친 상황, 그리고 부재. 오직 주님께 맡기며 믿음으로 시작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매시간 하나님의 마음을 품고 사역하며 그 삶을 살아내는 선교사님들의 강의를 통해 많은 은혜와 도전을 받았습니다. 제 마음을 들여다 본 듯, 제게만 필요한 생명의 말씀을 넣어주시는 것 같은 착각이 들 정도였습니다. 기도할 때는 내 속에서 짐승 소리 같은 울음과 애통함으로 회개와 결단의 기도까지 이어져 제 자신도 놀랄 때가 많았습니다.

어느 한 선교사님의 말처럼 하늘나라 금메달을 따기 위해 저는 매주 기도의 삶으로 달려가고 있었습니다. 열방을 품고 기도하는 일에 있어서는 어찌도 무지했던지 부끄러웠지만 다음 시간이 날로 기대되었습니다.

아웃리치. 어떤 나라를 가야하나? 내가 해낼 수 있을까? 기도로만 사는 삶이 과연 가능할까? 아오지 탄광, 추운 시베리아. 러시아를 보는 순간 어릴 적 그곳에 관한 정체불명의 이야기들이 다시 생각났습니다. 안타까움과 속상함을 가지고 더욱 작정하며 기도했습니다. 그리고 주님은 그곳을 허락하셨습니다. 팀과 함께 모여 기도와 말씀으로 준비하고, 역할을 정하고, 준비물을 챙기고. 긴장되었으나 행복한 시간들이었습니다.

도착한 러시아의 ‘N’ 지역. 내가 무엇이기에 그 땅까지 부르셔서 기도케 하시는지 그저 감격뿐이었습니다. 기도의 삶을 흉내 내는 수준에서 벗어나지도 못하던 자를 진정 하나님의 마음을 품는 기도자로 바꿔주심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이미 그 땅은 선교사님들을 통해 많은 열매를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왜 우리를 이곳으로 보내셨을까? 우리의 기도 때문에 하나님이 움직이시는 것 아니라 그의 일에 우리가 기도로 참여케 됨을 알게 되었습니다. 나 혼자의 기도가 아닌 지금도 연합된 열방을 부르시는 주님의 부르심.

명확한 주님의 말씀을 듣고 돌아온 후, 교회 일들을 수습하느라 정신없던 때, 그 땅에서 지금도 사역하시는 선교사님의 편지로 주님은 다시 말씀하셨습니다.

“2주간의 혼신을 다 하신 기도와 섬김의 시간들은 결코 작은 것이 아니며 이곳 N지역에 복음의 원자폭탄을 투하 하신 것입니다. 이것은 얼마 안 있어 복음의 쓰나미가 되어 온 러시아에 크게 영향을 미칠 것입니다.”

혼신을 다하지도 기도로만 살지도 않았는데…. 사랑해야 할 우리는 서로 상처내기 바빴는데, 원자폭탄이라니요 말도 안 되는 소립니다. 눈물이 났습니다.

소망 없는 우리 가운데 주님만이 소망이심을 다시 알게 하시며 마음에 새겨진 이 땅을 잊지 말고 기도하라는 주님의 말씀에 아멘! 하였습니다.

주님이 부르신 자리라면 꼴찌라도 좋고 막일이라도 좋으니 빠트리지 마시고 꼭 끼워주세요! 그것이면 충분합니다. 못난 제게 놀라운 일들을 보여 주시고 행하게 하신 주님, 진정 사랑합니다. 주님이 하셨습니다!

[GNPNEWS]

임재식 목사 (시온감리교회)

Print Friendly, PDF & Email

관련기사

302_1_3_Eyes of Heart(1068)
내 방식대로?
302_7_1_Life of Faith(1068)
멀쩡하던 학교 시설에 갑자기 문제가 나타났다
301_1_3_Eyes of Heart(1068)
죄와 사망에서 벗어나게 한 하나님의 방법
301_7_1_Life of Faith(1068)
어느 날 눈에 띈 문장 “하나님 없이 살 수 있나요?”

최신기사

[오늘의 한반도] 교대생 97% ‘교직 불안’… 학부모 악성 민원 우려 외 (7/19)
[오늘의 열방] 전쟁.기아 피해 그리스 입국 아동 6400명… 작년 대비 4배 외 (7/19)
대법원, 동성 동반자 건강보험 피부양자 허용... 시민단체 강력 규탄
[GTK 칼럼] 하나님의 자비(1): 변치 않으시는 하나님이 자비로우실 수 있을까?
국민의 절반 이상, 동성 결혼·동성 커플 자녀 양육 반대
美 목회자, 교회 차량 방화 용의자 용서하고 복음 전해
낙동강 및 학도병 전적지 통일염원 국토대장정… 7/29-8/1
Sea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