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손안에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 Prize Wisdom 그를 높이라 (잠4:8) -

화석, 지층은 진화론의 해석이 ‘오류’임을 입증한다

▲ 진화론은 박테리아가 아주 오랜 시간이 지나면 ‘베토벤’이 된다고 가르친다. 출처: 유튜브 채널 PragerU 캡처

최근 진화론을 수용하며 그 관점에서 성경 해석을 시도하는 유신진화론이 고개를 들고 있다. 이같은 유신진화론적 시각에서 집필된 우종학 교수(서울대 물리천문학부)의 ‘무신론 기자, 크리스천 과학자에게 따지다’(이하 무크따, IVP刊)에 대해 창조과학 전문가인 이재만 교수(창조과학선교회)가 반론을 제기했다. 본지는 이재만 교수의 글을 요약, 연재한다. <편집자>

실험과학과 역사과학

창조과학자들은 ‘진화론은 과학이고 창조론은 신앙 아닌가요?’라는 질문을 자주 접한다. 이 질문에 답하기 위해서는 먼저 과학이 무엇인가에 대한 답변을 해야 할 것 같다. 과학에는 우리가 직접 관찰하고 실험을 할 수 있는 “실험과학”의 영역이 있는 반면, 우리가 직접 관찰할 수 없는 과거의 사실을 재구성하는 “역사과학”의 영역이 존재한다. 창조와 진화에 관한 논쟁은 바로 이 역사과학의 영역이다.

창조론자들과 진화론자들 모두 동일한 자료(화석, 지층, 생물 등)를 관찰하고 있다는 것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다. 그러나 서로 가지고 있는 믿음 체계 및 세계관이 다르기 때문에 전혀 다른 해석을 하게 되는 것이다.

창조과학자들도 동일한 데이터를 갖고 우리의 관점으로 해석하고 있다는 점을 인정한다. 그리고 인정해야 한다. 그러나 창조과학자들은 과거를 해석할 때, 진화론자와는 다르게 거기 계셨던 분께서 계시하셨다고 하는 “성경”을 갖고 있다.

과거 사실을 알고자 하는 입장에서 소위 “증인”을 만나서 그의 “증언”을 듣는 것이다. 그러므로 형사가 증인을 받아들이듯이 자연스럽게 성경 기록을 참고하고 있다. 그 성경은 생물들을 “종류대로” 창조하셨다고 하시고, 이들을 다스리는 사람을 “하나님의 형상대로” 창조하셨다고 기록하고 있다. 그 이후 전 지구를 쓸어버리셨다는 격변적 심판 기록을 본 것이다.

그리고 나서 데이터들을 보았을 때 전이화석도 없고 생물들이 서로 교배할 수 있는 한계로 묶여진다는 것, 그리고 이들을 다스리는 존재인, 하나님의 형상을 지닌 우리 인간의 모습이 맞아 떨어진다. 이때 창조과학자들은 성경이 과학적 데이터들과 맞아 떨어진다는 해석을 한다. 화석, 지층, 별, 생물과 같은 증거는 말을 하지 않아도 증인은 말을 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무크따 저자는 “실험과학”과 “역사과학”의 차이에 대해서도 이해가 불분명한 것처럼 보인다. 저자가 연구하는 천문학 분야도 이 두 가지를 모두 담고 있다. 즉 천문학의 연구의 대상인 별 자체에 대한 데이터(실험과학)와 이 별들을 통해 과거를 유추해야 하는 해석(역사과학)의 차이를 구분해야 한다. 두 과학의 차이에 대한 저자의 불분명해 보이는 이해 역시 “진화론=과학”이라고 여기는 저자의 생각에서 연유한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

창조과학에 대한 잘못된 비판

“창조과학자들이 주로 취하는 방법은 과학이 틀렸음을 보여주는 것이다.”(p.140) 저자는 여기서도 “진화론”이란 단어를 넣어야 할 곳에 “과학”이란 단어를 사용함으로써 독자들에게 잘못된 편견을 심어준다. 창조과학자들은 “과학”이 틀렸음을 보여주는 것이 아니라 과학적 증거와 방법들을 통해서 얻어진 결과들이 “진화론”과 맞지 않음을 밝히는 것이다.

쉽게 말하자면 지금까지 살아있는 것이나 화석에서나 전이생물이 발견되지 않았고, 생물들을 교배할 수 있는 단위(종, 속, 또는 과, 창조과학자들은 이를 ‘종류’라고 부른다.)로 묶을 수 있다. 또 돌연변이나 자연선택이 존재함에도 불구하고 과학자들은 이 종류가 바뀌는 예를 관찰하거나 실험에 성공한 예가 없다.

이 결과는 진화론이 과학적 관찰과 실험을 통해 얻어진 것이 아님을 입증하는 것이다. 그리고 성경을 보았을 때 하나님께서 생물들을 창조하실 때 “종류대로”라는 방식을 사용하신 것이 증거와 잘 맞아 떨어진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계속> [복음기도신문]

Print Friendly, PDF & Email

관련기사

06161
[김종일 칼럼] 이슬람의 대축제, '희생절'에 대한 올바른 이해
292_5_3_Power of Gospel(1068)
[GTK 칼럼] 천국(4): 가장 소중한 고향
20231110 baby
[이명진 칼럼] 낙태옹호 주장에 이렇게 대응하라 (4)
20240110 woman looking out the window
[TGC 칼럼] 말씀으로 당신의 우울증을 이해하라

최신기사

“영으로 사고하는 것을 포기하지 말라”
[김종일 칼럼] 이슬람의 대축제, '희생절'에 대한 올바른 이해
[GTK 칼럼] 천국(4): 가장 소중한 고향
어느 날 눈에 띈 문장 “하나님 없이 살 수 있나요?”
[이명진 칼럼] 낙태옹호 주장에 이렇게 대응하라 (4)
무분별한 외국인 노동 인력 확대... 테러 등 잠재적 위협 대안 세워야
칠레, 미성년자 성전환 호르몬 투여 중단... 영국의 보고서에 영향받아
Search

실시간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