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손안에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 Prize Wisdom 그를 높이라 (잠4:8) -

기도24.365 다시 약정하며 부르심을 기억

기도24.365 2010 완주감사예배 2천여명 참석

기도24.365본부는 올 한해 동안 열방을 위한 기도의 순례행진을 이끄시며 우리의 기도를 받으신 주님께 감사드리는 2010완주감사예배를 지난 12월 9일 성남 선한목자교회(담임 유기성 목사)에서 2천여명의 기도자들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했다.
올해 8번째 진행된 이번 2010완주감사예배의 주제는 ‘네가 나를 사랑하느냐 내 양을 먹이라’(요21장)로 주님이 부르시는 사랑의 초대 앞에 서는 시간으로 진행됐다.
문화행동 아트리(대표:김관영 목사)는 요한복음 21장을 상황극으로 표현했다. 주님을 끝까지 따르겠다고 고백하다 주님을 부인하고 모든 것을 포기한 채 디베랴 바닷가로 떠난 베드로를 위해 떡과 고기를 준비하여 그들을 아침상으로 초대한다. ‘네가 나를 사랑하느냐’ 라는 주님의 질문은 더 이상 자기의 힘으로는 고백 할 수 없으나 ‘내가 주님을 사랑하는 줄 주님이 아십니다’ 라고 고백하게 된다. 주님 없이 살 수 없는 자신을 발견하며, 부르신 주님의 사랑을 깨달은 기도자들 안에 말씀을 연극으로 한 이야기는 더 이상 남의 이야기가 될 수 없었다.
이에 대해 기도24.365 공동선언문 발기인인 김용의 선교사(순회선교단 대표)는 메시지를 통해 처음 베드로의 헌신이 그에게 ‘최상의 선택’이었다면 다시 부르시는 디베랴 바닷가에서 그의 고백은 ‘최후의 운명’이었다며 다시 기도의 행진에 동참하자고 역설했다.
이날 순서는 기도합주회에 이어 다시 모든 기도자들의 첫 자리의 부르심을 기억하며 기도자 약정식을 가졌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관련기사

11091
엔티엠선교회, ‘연대기적 성경교육 인텐시브 세미나’ 개최
301_1_2_Interview_main(1068)
“내 상처가 누군가에게 복음의 빛이 되었어요” - 김봄 선교사
rechoiwonjak1
성자라 불리시던 아버님 최원작 목사님을 추모하며
jeong_ik1
기독교 사회학자 정일권 박사 별세

최신기사

수단·가자 분쟁에 세계 강제이주민 1억2천만명…12년새 2배로
[GTK 칼럼] 천국(3): 천국적 세계관
태국, ‘대마 싹’만 마약 재지정 추진…“잎·뿌리는 허용”
공동체를 무너뜨리는 사소한 습관과 씨름하다
[고정희 칼럼] 다시 그물을 던져야 하는 시간이 있다
국가인권위, 또 다시 차별금지법 제정 및 낙태 권리 촉구
중국, 공산당 찬양하는 찬송가 발간
Search

실시간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