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손안에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 Prize Wisdom 그를 높이라 (잠4:8) -

“주님, 돌아보는게 뭐죠?”

결혼을 한지 한 달도 채 안 된 부부가 모든 것을 내려놓고 주님의 부르심에 순종하여 선교사로 헌신했다.

결혼 전에는 집안 일 보다는 학교 공부에 충실하며, 부모님의 보호 아래 곱게 자란 자매 선교사. 헌신한 선교단체에서 부엌일은 전혀 감이 오지 않는 새로운 영역이었다.

그러나 운명의 날은 다가오는 법. 선교사로 헌신한지 얼마 되지 않아 순차에 따라 주방장이 되었다. 선교사로 헌신하기 전에는 국자도 제대로 잡아본 적이 없던 새댁 선교사. 혹시나 했던 일이 역시나 실제로 일어났다.

주방장으로 무엇을, 왜, 어떻게 섬겨야 할지, 전혀 보이지 않았다. 주방에 들어오면 늘 무엇을 해야 할지 몰라서 주방을 멀뚱멀뚱 쳐다보는 것이 그가 할 수 있는 일의 전부였다.

그러던 어느 날, 답답해하던 선배 선교사로부터 ‘주방을 돌아보라’는 권면을 듣는다. 답답하기는 그가 더욱 그렇다. 돌아본다는 것이 무엇인지 알 수가 없다.

하루는 비장한 마음으로 주방에 들어갔다. 아무리 두리번 거려도 특별한 것이 보이지 않았다. 안타까운 마음에 주방 한 가운데 있는 조리대를 빙글빙글 몇 바퀴 돌며 주님께 물었다.

“주님, 돌아보는게 뭐죠? 정말 알 수가 없어요.” ……

몇 년이 흘렀다. 어느덧 혼자서도 수십 명 분의 공동체 식구들 식사준비를 거뜬히 해낼 수 있게 됐다.

이제는 ‘주부 10단’을 능가하는 주방장으로 주방 뿐 아니라, 동역자와 열방을 돌아보는 최전방에서 순종의 삶을 살고 있다. [GNPNEWS]

Print Friendly, PDF & Email

관련기사

299_1_3_Eyes of Heart(1068)
모든 사람이 갖고 있는 죄의 본성
299_7_1_Life of Faith(1068)
“달콤한 제안 대신 주님이 불러주신 곳에서 순종해요”
298_1_3_Eyes of Heart(1068)
죄는 반드시 그 대가를 치른다
298_7_1_Life of Faith(1068)
“주님! 믿음으로 파를 잘 썰게 도와주세요”

최신기사

복음기도신문 300호 발간을 축하합니다
헤브론원형학교 졸업생, 한국OMF 통해 최연소 일본 선교사로 파송
[고정희 칼럼] 오카에리나사이
세계의 박해받는 기독교인에게 편지쓰기... 한국순교자의소리 캠페인
레바논, 정부의 난민 캠프 단속으로 기독 학교 폐쇄
성 의학자들, "성호르몬 치료와 성전전환 수술, 불임.탈모 정신질환 초래 위험있다"
[오늘의 한반도] 한반교연, 성전환 수술 없이 성별 정정 허가 판결 청주법원 규탄 외 (5/22)
Search

실시간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