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손안에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 Prize Wisdom 그를 높이라 (잠4:8) -

아버지의 마음을 그 땅에 심는 자였다父の心をその地に植える者だった。

“또 함께 일으키사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함께 하늘에 앉히시니”(엡 2:6)

기도의 자리는 예수생명 된 존재로서 하늘 보좌에 앉은 창세전 원형으로 회복된 내가 마땅히 있어야 할 자리였다.

그뿐만이 아니었다. 지극히 작은 자 죄인 중의 괴수인 나를 순종하게 하시어, 하늘의 영광으로 이끄신 아버지의 사랑이 부어지는 자리였다. 나 죽고 열방이 사는 기도의 자리에 순종하는 내게, 하늘 아버지께서 오히려 나를 위해 차려주신 진수성찬으로 가득한 자리였다.

또한 기도하는 시간은 나의 사명이 무엇인지 아버지께서 내게 일깨워 주시는 시간들이였다. ‘이제 됐다’고 하는 그날까지 그 사명 감당하게 하실 아버지를 기대하게 하셨다.

그와 함께 주님은 주님 이외의 다른 것들 을 혹여나 기대했던 나의 모든 기대를 철저히 무너뜨리셨다. 느헤미야52기도 시간이 이어지면서, 주님은 나의 중심을 다른 어떤 것 아닌 오직 주님께만 향하게 하셨다. 모든 것이 주의 은혜임을 고백할 수밖에 없는 시간들이었다.

어딜 봐도 무능한 나를 감히 기도의 용사로 부르셨다는 것이다. 나의 기도는 비록 유창하지 못하고 어눌해 부족하다. 하지만 아버지를 의지함으로 최전방에서 그 자리를 지키게 하셨다. 그래서 내가 드릴 수 있는 것은 오직 한 가지밖에 없었다. 미약하나마 나의 마음을 사랑하는 아버지께 드릴 뿐이다.

주님 오시는 그날까지. 나를 매순간 일으 켜주셔서 아버지의 마음으로, 아버지의 눈물로, 아버지가 바라보시는 그 땅을 바라보게 하실 것이다. 아버지의 마음을 그 땅에 심는 자로 세워주신 나의 아버지께 감사를 드린다.

대구참좋은교회 기도자 심미영

 「キリスト・イエスによって、共に復活させ、共に天の王座につかせてくださいました。」エフェソ2:6)
 
祈りの場はイエスの命となった者として、天の王座につかせた創世前の原形に回復した私に当然いるべき所だった。それだけではない。一番小さな、罪人のかしらである私を従順させ、天の栄光に導いた恩父の愛の注ぐ所だった。
 
私が死んで国々が救われる祈りの場所で従順する私に、天の父から用意した宝物が満ち溢れる幸せな場所だった。また祈る時間は私の使命が何なのか。父から教えてもらう時間だった。「もういい」と、呼ばれるその日までその使命によって使われることを期待させた。
 
それと共に、主は、主以外の私が期待した全ての希望を徹底的に滅ぼし、ただ主だけに全てを集中させた。全てが主の恵みだと告白するしかないネヘミヤ52の時間だった。
 
どう見ても力不足の私が祈りの勇士として呼ばれた。私の祈りは言葉がなめらかでもないし、どう見ても物足りない気がする。でも父に頼って、最戦線でその場を守らせた。だから私にできることは一つしかなかった。私の心を、この小さな祈りを愛する父にあげるだけ。。
 
主の来られるその日まで、私を立たせ父の思い出、父の涙で、父の目線でその地を見守るだろう。父の心をその地に植える者として立たせた私の父に心から感謝する。
 
デぐチャンゾン教会 ネヘミヤ52祈り、 シン・ミヨン
 

Print Friendly, PDF & Email

관련기사

300_1_3_Eyes of Heart(1068)
죄를 가리려면 누군가 죽어야 하는구나!
300_12_1_Life of Faith1(1068)
우리 부부는 흑암에서 구원받은 주님의 자녀
299_1_3_Eyes of Heart(1068)
모든 사람이 갖고 있는 죄의 본성
299_7_1_Life of Faith(1068)
“달콤한 제안 대신 주님이 불러주신 곳에서 순종해요”

최신기사

[GTK 칼럼] 그리스도로 충분한 기독교(5): 하나님 말씀의 충분성, 2부
복음기도신문을 이렇게 활용하세요
하나님의 눈동자에 담긴 사진 한 컷… 지앤씨
풀러 신학교, LGBTQ+ 학생에 대한 방침 검토중
러시아 침공 이후 우크라 교회 600개 파괴... 종교 지도자 살해.납치 30여건 등
성경 무오성 믿는 개혁.복음주의 신앙이 차별금지법 막는다
성혁명 파고 막는 ‘거룩한 방파제 통합국민대회’ 6월 1일 서울광장에서
Search

실시간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