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손안에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 Prize Wisdom 그를 높이라 (잠4:8) -

“희망은, 우리가 아니라 하나님께로부터 나옵니다””

“제가 지금 잘 가고 있는 겁니까? 잘 하고 있는 겁 니까?”혹시 이렇게 묻고 싶을 만큼 막막한 순간을 경험해 보셨습니까? 믿음의 증인 되겠다고, 주님 말씀하시는 대로 살겠다고 한 걸음 한 걸음 믿음으 로 나가고 있는데 갑자기 아무것도 안 보이고 주님 이 침묵하시는 것 같을 때가 있습니다. 하루는 제 가 이렇게 믿음의 행진을 하면서 외롭게 싸우고 있 을 수많은 복음의 동지들을 생각하며 중보기도를 하고 있었습니다.  “주님, 십자가를 붙든 사람들은 결코 망할 수가 없다는 것을 잘 압니다. 그러나 주님, 우리가 육체 인 것을 기억해주십시오. 터널은 이미 끝나기로 결 론이 나 있지만, 지나는 동안은 빛이 보이지 않고 혼자인 것 같을 때가 있습니다. 주님, 긍휼히 여겨 주셔서 “잘 가고 있다.”고 한 번만 말해주십시오.”  그런데 제가 주님께 이런 부탁을 드리다가 그보 다 먼저 우리가 주님께 드려야할 말씀이 있다는 것 을 깨달았습니다.

욥기서에 보면 사단이 욥을 고발 하면서 “하나님께서 욥을 자랑하시는데, 그 만큼 복을 받고 하나님을 경배하지 않을 사람이 어디 있 습니까?”라고 말했습니다. 그래서 하나님께서 사 단에게 시험을 허락하십니다. 사단은 욥이 기뻐할 수 있는 이유가 될 만한 것들, 즉, 그의 소유와 자 식과 건강을 모두 빼앗아 버렸습니다. 그러나 욥은 그 엄청난 고통의 한 복판에서도 이렇게 고백합니 다.   “주신 이도 여호와시요 거두신 이도 여호와시오 니 여호와의 이름이 찬송을 받으실지니이다.”    너무 막막하고 도대체 이해가 안 되는 순간, 사 단이 “이 순간에도 하나님이 오직 신뢰할 믿음의 대상이냐? 이 순간에도 하나님을 찬양할 수 있느 냐?”라고 공격해 올 때, 하나님께서는 우리가 “그 렇다.”고 고백하기를 원하시는 것입니다.  우리가 믿음으로 산다고 할 때, 기억해야 할 것이 있습니다. 먼저, 어떤 환란과 핍박 앞에서도 믿음 이 충만하고 믿음의 결과가 팍팍 나타날 때, 물론 그것은 믿음입니다. 또 하나, 믿음은 이렇게 충만 할 때도 믿음이지만 완전한 절망 가운데서 비록 앞 으로 한 발 내딛을 힘은 없을지라도 그래도 뒤돌아 서지 않고 주님을 의지하는 것도 역시 믿음입니다. 절망 가운데 있을 때, 사단은 우리를 공격합니다.  “너, 이런데도 불구하고 정말 주님만으로 충분하 냐? 그냥 예전대로 살아. 현실이 그렇지 않잖아.”라 며 우리를 유혹합니다. 그런데 어느 순간 나의 고 백이 바뀌어 있는 것을 발견합니다. 이전에는 이 런 상황이 오면 ‘주님이 나를 사랑하신다면 어떻게 이럴 수가 있겠느냐’며 돌아섰는데, 이제는 그러지 않는 것입니다. 아무리 그래도 믿음 없이 살던 때 로 돌아갈 수는 없다고 고백하는 것입니다.

우리는 이 역시 믿음의 한 단면이라는 것을 알기 어렵습니 다. 하지만 기억하십시오. 이것 역시 믿음입니다. 십자가 사랑을 받고, 주님의 은혜를 입고, 진리를 하나씩 깨달아가면서 더디지만 주님을 따라 온 걸 음이 우리를 여기까지 이끈 것입니다.  오늘 본문에서 죄악의 덩어리 자체인 고멜 같은 이스라엘을 하나님께서 바꾸시겠다고 선포하십니 다.  “내가 그들의 반역을 고치고 기쁘게 그들을 사랑 하리니 나의 진노가 그에게서 떠났음이니라”(호 14:4)  고멜 같은 본질적 죄인인 우리에게는 전혀 소망 이 없습니다. 그런데 하나님께서는 우리의 패역을 고치고 사랑스러워 견딜 수 없는 존재로 바꿔 놓으 시겠다고 말씀하십니다. 희망은 우리에게서 나오 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께로부터 나옵니다. 우리가 믿음으로 충만할 때뿐만 아니라 절망 가운데 있을 때에도 하나님은 그분의 열심과 열정과 사랑으로 동일하게 행하십니다.  내가 멈춰있다고 해서 주님이 멈춰계신 것이 아 닙니다. 나는 배 안에서 잠이 들어있을지라도 주님 이 그 배를 운행해 가십니다. 주님 안에 거하는 동 안, 주님 안에서 뒤집어지고 수술을 받는 동안 나 를 실은 하나님의 배는 나를 향하신 주님의 소원의 항구로 힘차게 전진하고 있는 것입니다. 여름에 풍 성하던 나무가 겨울에 앙상해지면 죽은 것처럼 보 이지만 그 뿌리는 수액을 찾아 더욱 땅 속 깊이 내 려갑니다. 아무 것도 보이지 않고 주님이 잠잠하시 는 것 같은 그 순간이 믿음의 뿌리가 더 깊이 내려 지고 하나님을 찾아 더 깊이 내면화 되는 시간임을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메시지 정리
<순회선교단 대표>

Print Friendly, PDF & Email

관련기사

301_8_2_Youth Mission1(1068)
[청년 선교] “근데 어머니, 지옥 가면 안 되잖아요”
20240610_Seo_ji_Gospel of Mark
[서정일 칼럼] 마가의 복음이야기
20240610_Calvin University
칼빈대, 외국인 재학생 위한 특별 종강 예배드려
20240608_Heaven
[GTK 칼럼] 천국(1): 천국의 소중함

최신기사

수단·가자 분쟁에 세계 강제이주민 1억2천만명…12년새 2배로
[GTK 칼럼] 천국(3): 천국적 세계관
태국, ‘대마 싹’만 마약 재지정 추진…“잎·뿌리는 허용”
공동체를 무너뜨리는 사소한 습관과 씨름하다
[고정희 칼럼] 다시 그물을 던져야 하는 시간이 있다
국가인권위, 또 다시 차별금지법 제정 및 낙태 권리 촉구
중국, 공산당 찬양하는 찬송가 발간
Search

실시간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