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손안에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 Prize Wisdom 그를 높이라 (잠4:8) -

“요섭아, 너는 이 수련회를 통해 살아있는 날 만났니?”

고등부 수련회가 끝났다. 길기도 했고, 짧기도 했던 수련회. 이상한 말일 수도 있으나전도사로서 참석했으나, 알고 보니 은혜 받은 학생으로 돌아온 수련회였다. 너무나 능력 없고 믿음 없는 전도사를 통해 주님은친히 그 분의 일을 이루어가셨다.

수련회 날짜도, 수련회 장소도 늦게 결정되고 수련회 때 뭘 해야 할지 몰라 허둥지둥대고 말씀준비가 되지 않아 계속 머리만 쥐어뜯으며 고민했던 이번 수련회였다. 거기다 수련회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청년은 단 한명 참석하고 겨우 뒤늦게 한 명이 함께 합류하게 될 만큼 절망적 상황이었다.

이건 누가 봐도 실패할 확률이 99%에 가까운 수련회였다. 그런 상황에서 주님은 ‘너희를 부르시는이는 미쁘시니 그가 또한 이루시리라(살전5:24)’ 라는 말씀으로 모두를 이끌어 가셨고 나의 믿음 없음을 드러내셨다. 총책임을 맡은 자의 철저한 무능. 하지만 하나님은 늘반전을 좋아하시는 분이셨다.

놀랍게도 수련회 첫날부터 아이들이 모두 프로그램에 너무 잘 참여하고 즐거워하며 강의에 집중하는 것이었다. 그리고 저녁 집회시간. 미리 준비한 것보다 훨씬 늘어난 장장 두 시간동안 설교는 이어졌다. 내 가 봐도 이건 아이들에게 너무한 일이었다. 그런데 더 놀라운 건 그 시간 동안 아이들이 한 눈 팔지 않고 집중해서 들었다는 것이다.

둘째 날도 마찬가지였다. 더욱 말씀 앞에 사모함으로 나아오고 피곤한 몸임에도 졸지 않고 메모하며 듣는 것이었다. 이건 누가 봐도 주님이 하신 일이었다. 그리고 모든 일정이 끝난 뒤 아이들의 고백에서 눈물이 왈칵 쏟아질 뻔했다. “전도사님. 사실 수련회는 재밌거나 애들이랑 친해지는 기억만 있었는데, 이번 수련회는 살아계신 하나님을 만나고 경험했던 것 같아요. 감사해요.”

살아계신 하나님을 만나는 것. 마치 하나님이 그 아이들을 통해 내게 말씀하시는 것같았다. ‘요섭아, 너는 이 수련회를 통해 살아있는날 만났니? 가장 먼저 너 자신에게 그런 시간이 되었으면 좋겠다. 그냥 잘 준비해서 설교 잘하고 칭찬받는 널 위한 수련회 말고 너도 학생의 입장에서 살아있는 날 만나는 수련회 말이다.’

와! 이건 완전히 날 위한 시간이었다. 믿음 없는 날 철저히 깨뜨리시고 당신의 은혜와 사랑으로 다시 일으키시기 위한 그분의 작품. 전도사 박요섭이 아닌 고딩 박요섭을 위한 수련회. 부디 내 남은 모든 삶에서 사역이라 이름하는 모든 순간에 이런 은혜가 있기를. 말씀을 전하고 수련회를 인도하는 나 자신이 가장 먼저 깨어지고 살아계신 그분 앞에 엎드려 지는 일이 있었으면. 그 은혜 앞에 감격하였으면.
– 박요섭 전도사

부르심의 자리에서 순종하며 살아가는 복음기도동맹군의 삶을 나누길 원합니다. 많은 분들의 참여를 기다립니다. 보낼 곳 

Print Friendly, PDF & Email

관련기사

299_1_3_Eyes of Heart(1068)
모든 사람이 갖고 있는 죄의 본성
299_7_1_Life of Faith(1068)
“달콤한 제안 대신 주님이 불러주신 곳에서 순종해요”
298_1_3_Eyes of Heart(1068)
죄는 반드시 그 대가를 치른다
298_7_1_Life of Faith(1068)
“주님! 믿음으로 파를 잘 썰게 도와주세요”

최신기사

복음기도신문 300호 발간을 축하합니다
헤브론원형학교 졸업생, 한국OMF 통해 최연소 일본 선교사로 파송
[고정희 칼럼] 오카에리나사이
세계의 박해받는 기독교인에게 편지쓰기... 한국순교자의소리 캠페인
레바논, 정부의 난민 캠프 단속으로 기독 학교 폐쇄
성 의학자들, "성호르몬 치료와 성전전환 수술, 불임.탈모 정신질환 초래 위험있다"
[오늘의 한반도] 한반교연, 성전환 수술 없이 성별 정정 허가 판결 청주법원 규탄 외 (5/22)
Search

실시간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