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손안에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 Prize Wisdom 그를 높이라 (잠4:8) -

부모의 교회출석 권유, “아동학대로 간주”

교육부,“보호자 종교행위 강요는 정서학대”

지난 3월 교육부가 교육청을 통해 각 가정에 보낸 ‘아동학대 예방 및 신고의무자 교육 실시’라는 공문에 ‘보호자의 종교행위 강요’가 포함돼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고 최근 국내 기독언론들이 일제히 보도했다.

이 보도에 따르면, 보건복지부 산하 중앙아동보호전문기관이 홈페이지에 올린 교육자료에는 ‘보호자의 종교행위 강요’가 아동학대 유형 중 하나인 ‘정서학대’로 분류돼 있다.

교육부는 이 같은 내용을 학부모들에게 교육시키라는 공문을 일선 학교에 내보냈고, 일선학교는 이를 학부모들에게 가정통신문을 통해 4월에 고지했다. 이를 어길 경우, 5년 이하의 징역이나 3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중앙아동보호전문기관이 분류한 아동의 정서학대 항목에는 ‘보호자의 종교행위 강요’ 외에 언어폭력, 신체적 위해, 폭력에 노출, 정신적 위협, 구걸을 시키는 행위, 다른 아동을 학대하도록 강요하는 행위가 포함돼 있다.

‘보호자의 종교 행위 강요’가 이러한 정서학대 항목에 포함된다는 점에서 기독교계에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한국교회언론회는 17일 발표한 논평에서 이번 공문은 종교의 자유를 명백히 위반하는 내용이라며 삭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언론회는 “이단이나 사이비들이 자녀들을 자기들의 종교적 행위에 강제 동원하거나 도구화하는 것은 철저히 막아야 되겠지만, 보호자의 종교행위 강요를 학대범위에 포함한 것은 헌법에 보장된 종교의 자유를 제한하는 위헌적 행위”라고 밝혔다. [GNPNEWS]

Print Friendly, PDF & Email

관련기사

20240721_Save Bokkos
나이지리아, 이슬람 극단주의자들 기독 공동체 공격 여전
20240722_Jesus Army1
통일 꿈꾸는 청년 68명, 북한 선교사로 헌신
TikTok 20221221
극단주의자와 권위주의 정권, 기독교 박해와 통제 위해 디지털 기술 남용
20240720_Elsalvador and Gang members
엘살바도르, 갱단에 대해 무관용으로 수감자 급증... 회심자도 늘어나

최신기사

[GTK 칼럼] 하나님의 자비(3): 거룩한 긍휼의 지고한 표현
낙태 옹호론자 카말라 해리스, 대통령 되면 50개 주서 낙태 허용할 것
탄자니아, 성경 2300부 전달… 영혼들이 소성케 되길
이송희 세계기독간호재단 설립자 소천... 기독간호사 양성과 해외 간호대학 설립 주도
프랑스, 예수 페스티벌 5500명 이상 참석
나이지리아, 이슬람 극단주의자들 기독 공동체 공격 여전
[오늘의 한반도] 한교연, 대법원의 동성애자 건보 자격 인정, "불온하고 위험한 판단” 외 (7/23)
Sea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