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손안에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 Prize Wisdom 그를 높이라 (잠4:8) -

탄식하는 마음

내가 이 말을 듣고 앉아서 울고 수일 동안 슬퍼하며 하늘의 하나님 앞에 금식하며 기도하여 (느 1:4)

예루살렘의 성은 허물어지고, 성문은 불탔으며, 남겨진 동족들은 큰 고통과 수치가운데 살아가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 느헤미야는 탄식하며 울었다.

오늘날에는 이 시대의 악과 가증한 일들 때문에 울 수 있는 지도자들이 매우 드물다. 소위 낙관주의의 영향으로 지도자들은 시온의 성벽이 무너진 것과 성도들의 낮은 영적 상태를 보지 못한다. 그렇기 때문에 탄식하며 기도할 마음이 생기지 않는 것이다. 그러나 느헤미야는 시온의 쇠락을 크게 마음 아파하며 탄식했다.

왜냐하면 시온을 사랑했기 때문이었다. 신앙이 쇠퇴하고 부흥의 능력이 약화되고 세속성이 교회 안으로 침투하는 것을 보고 탄식하며 우는 사람들이 오늘 우리에게 필요하다.

-E.M 바운즈의 기도의 강자(2013), 규장刊

Print Friendly, PDF & Email

관련기사

299_1_3_Eyes of Heart(1068)
모든 사람이 갖고 있는 죄의 본성
299_7_1_Life of Faith(1068)
“달콤한 제안 대신 주님이 불러주신 곳에서 순종해요”
298_1_3_Eyes of Heart(1068)
죄는 반드시 그 대가를 치른다
298_7_1_Life of Faith(1068)
“주님! 믿음으로 파를 잘 썰게 도와주세요”

최신기사

복음기도신문 300호 발간을 축하합니다
헤브론원형학교 졸업생, 한국OMF 통해 최연소 일본 선교사로 파송
[고정희 칼럼] 오카에리나사이
세계의 박해받는 기독교인에게 편지쓰기... 한국순교자의소리 캠페인
레바논, 정부의 난민 캠프 단속으로 기독 학교 폐쇄
성 의학자들, "성호르몬 치료와 성전전환 수술, 불임.탈모 정신질환 초래 위험있다"
[오늘의 한반도] 한반교연, 성전환 수술 없이 성별 정정 허가 판결 청주법원 규탄 외 (5/22)
Search

실시간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