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손안에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 Prize Wisdom 그를 높이라 (잠4:8) -

약속의 땅에 세워진 두 개의 돌 기념비는 외친다約束の地に立てられた二つの石の記念碑は叫ぶ

약속의 땅에 두 개의 돌 기념비가 세워져있다.

첫째, 길갈에 세워진 승리의 기념비요. 둘째는 아골 골짜기에 쌓여있는 아이 성패배의 기념 돌 무더기이다.

40여년 전, 열두 정탐꾼들을 통해 보고된 약속의 땅 가나안은 들어가기에 결코 불가능해 보이는 난공불락의 요새요, 가나안 일곱 족속은 애굽의 노예였던 이스라엘로는 당할 수 없는 강한 적들이었다.

영광스런 출애굽의 역사로 크신 권능을 나타내시고 구름과 불기둥으로 인도하시며 지금도 그들 중에 임재하시는 하나님이 함께 하심에도 겁에 질린 불신앙의 이스라엘에게 보이지 않는 하나님의 약속보다 보이는 현실의 적이 더 실제였다.

그 후 결국 하나님을 반역하고 돌아선 출애굽 세대가 40여 년간 방황하며 다 광야에서 죽고 지도자 모세마저 떠난 후 광야에서 태어난 세대가 여호수아와 함께 다시 가나안을 바라보는 요단강가에 섰다.

약속의 땅을 정복하는 일은 첫 걸음부터 온전한 믿음이 아니고서는 결코 내디딜 수 없는, 오직 믿음의 여정이었다. 바랄 수 없는 중에 바라고 믿는 믿음 말이다.

도도히 흘러내리는 요단강. 그 앞에선 불가능한 ‘내’가 아니라 ‘건너라’고 명하시며 ‘건너게 하시겠다’라고 약속하신 하나님만을 바라봐야 가능한 길이었다.

여호와의 언약궤를 멘 제사장들이 백성들 앞서 요단강에 들어서고 그 가운데 굳게 서매 강물이 뚝 끊기고 강바닥에 마른 땅 길이 생기고 모든 백성이 다 건너기까지 요단강 한복판 기적의 길은 안전했다! 건널 수 없는 강을 마른 땅 같이 건너게 하시는 하나님을 경험케 하셨다.

강 한복판에 제사장이 언약궤를 메고 굳게 서 있던 그 자리에 돌 열둘을 택하여 세우고 강바닥에 있던 열두 돌을 취하여 길갈까지 메어다 거기에 기념비로 세웠다.
… 땅의 모든 백성에게 여호와의 손이 강하신 것을 알게하며 너희가 너희의 하나님 여호와를 항상 경외하게 하려 하심이라 하라(수 4:20-24)

길갈에 선 요단의 돌 기념비가 소리친다!

복음을 굳게 붙잡고 기도로 건너는 요단강은 마른 땅의 길(완전한 길)이었다고! 심판의 강을 넘어 하나님께 이르는 길은 오직 요단강에 법궤 메고 굳게 선 제사장처럼 심판과 저주의 자리 갈보리 십자가에서 피 흘리신 부활의 주님이 열어 놓으신 복음의 길, 오직 믿음의 길인 것을!
「빠져 죽을 곳을 바꾸어 생명의 터가 되게 하신 길이며 버림받을 죄인이 의로운 자녀 되어 영광에 이르는 길」
잊지 말아야 한다. 내가 지금 걷는 이 길이, 십자가의 길이 나의 어떠함이 아닌 오직 주님의 생명으로 걷는 가장 안전하고 완전한 길임을!

또 하나의 돌 무더기 아골 골짜기의 기념돌

믿음으로 요단강을 건너고 여리고를 무너뜨린 사기충천한 승리의 행진에, 작은 성읍 아이성 전투의 패배는 어처구니 없는, 그러기에 더욱 낙담케 하는 치명적 사건이었다.

도대체 무엇이 전능하신 하나님의 능력의 팔을 가로막고 그의 백성을 무력화시킨단말인가? 요단강이 갈라져 길을 내고 견고한 여리고성이 무너져 내리는 약속의 노정을 흔들리게 할 수 있는가?

적의 강함도 이스라엘의 무능이 아님도 분명했다. 드러난 아이 성 패배의 원인은 아간의 탐욕 때문이었음이 밝혀졌다. 애굽 바로 왕의 권세도, 홍해 요단강의 물결도, 아말렉의 광기도, 거친 광야의 도전도, 가나안족의 저항도 그들을 해하거나 막을 수 없었지만 자아의 탐욕에 팔려 거룩함을 포기한 아간을 품은 채로는 한 걸음도 더 나아갈 수 없었다.

아골(괴로움) 골짜기에서 아간과 그의 탐욕을 돌로 쳐 제거한 후에야 가까스로 아이 성을 점령할 수 있었다.

복음의 영광을 맛보며 그 능력으로 사는 믿음의 여정에 그 어떤 것도 훼방하거나 가로막을 수 없다. 그러나 거룩함을 포기하고 죄와 정욕을 품은 채로 복음의 능력은 우리와 결코 함께 할 수 없다.

아무리 큰 믿음의 승리를 경험하고 확신의 길을 간다 해도 ‘거룩함이 없이는 주를 뵈올 수 없다’ 괴로움의 골짜기-아골에 세워진 돌무더기. 빛과 어두움이 함께 할 수 없으며, 하나님과 세상을 동시에 사랑할 순 없다고 외친다!

병든 자아의 흔적을 탐욕과 함께 끌어 안고는 복음의 영광을 누릴 수 없다고 외친다!

두 개의 돌 기념비가 우뚝 서 있다. 십자가가 우뚝 서 있다.

할렐루야! 마라나타![GNPNEWS]

<순회선교단 대표>
「그날이 오기까지」에서 전재

約束の地に二つの石の記念碑が立てられている。

一つ目は、ギルガルに立てられた勝利の記念碑であり、二番目はアゴルの谷に積んであるアイ城敗北の記念の石積みである。

0年前、12間者たちを通して報告された約束の地、ガナアンは入るのに決して不可能に見える所であり、ガナアンの7つの種族は、エジプトの奴隷だったイスラエルとしては相手にできない強い敵だった。

栄光の出エジプトの歴史で、大きな権能を現してくださって、雲と火のかしらで導いてくださって、いまも彼らの中で臨んでくださる神様が共にいてくださるのに、恐れているイスラエルに見えない神様の約束より、見える現実の敵がもっと実在であった。

その後、結局神様を裏切って背向いた出エジプト世代が、40年間さまよって、皆荒野で死んで、指導者モーセもなくなった後、荒野で生まれた世代がヨシュアと共に、再びガナアンに向かうヨルダン側に立った。

約束の地を征服することは、初の歩みから完全な信仰でないと、決して歩み出せない、ただ信仰の旅路であった。望めない中で、望んで信じる信仰である。

滔々と流れているヨルダン河。その前で不可能な‘私’ではなく、‘渡れ’と命じる、‘渡らせる’と約束する神様だけを見上げるだけが、可能にする道である。

神様の約束の箱を運んでいる祭司長たちが、民たちの前に立ってヨルダン河に入り、その中で堂々と立ってから、川が止まって、川の道に渇いた道が生じて、全ての民が渡るまで、ヨルダン河の奇跡に道は安全だった!渡れない川を、渇いた道のように渡らせる神様を経験させてくださった。

川の真ん中で祭司長が約束の箱を背負って立っていたその場に、石12個を選んで立って、川の底にいた12石をとってギルガルまで運んで、そこに記念碑として立てた。
…地の全ての民に、神様のみ手が強く望むのを知らせて、貴方が貴方たちの神様をいつも恐れさせるためである(ヨシュア 4:20-24)

ギルガルに立ったヨルダンの石の記念碑が叫ぶ!

福音を堅く握って、祈って渡るヨルダン河は、渇きの地の道(完全な道)であったと!裁きの川を越えて、神様に至る道は、ただヨルダン河に律法の箱を背負って、立った祭司長のように、審判と呪いの場、ガルボリの十字架で血を流した復活の神様が開いてくださった福音の道、ただ信仰の道であることを!
「おぼれて死ぬべきところを変えて、命の場になるようにする道であり、捨てられる罪人が義の子になって、栄光に至る道」忘れてはいけない。私がいま歩むこの道が、十字架の道が私の存在間ではない、ただ神様の命として歩む一番安全で完全なる道である!

もう一個の石積みであるアゴル谷の記念石

信仰でヨルダン河を渡って、ヨリゴを壊した勝利感の高い行進に、小さい城のアイ城戦闘の敗北は、思いもよらない、それでもっと落胆させた致命的な事件だった。

一体何が全能である神様の能力のみ手を防いで、彼の民を無力化させたのか。ヨルダン河が分かれて道が出来て、堅固なヨリゴ城が崩れる約束の道のりを揺らすことができるのか。

敵の強さも、イスラエルの無能でないこともはっきりした。現れたアイ城の敗北の原因は、アガンの貪欲のためだと明らかになった。エジプトのバロ王の権勢も、紅海のヨルダン河の波も、アマレックの狂気も、荒れた荒野の挑戦も、ガナアン族の抵抗も、彼らを害するとか防げないが、自我の貪欲に売られて清さを諦めたアガンを抱いたままでは、一歩も歩み出せなかった。

アゴル(苦しみ)の谷で、アガンと彼の貪欲を石で撃って除去した後で、やっとアイ城を占領できた。

福音の栄光を味わって、その能力で生きる信仰の旅路に、どんなことも防げない。しかし清さを諦めて、罪と情欲を抱いたまま、福音の能力は私たちと決して共になれない。

どんなに大きな信仰の勝利を経験して、確信の道を行くとしても、‘清さがなくては主を見上げない’苦しみの谷―アゴルに立てられた石積み。光と暗闇が共に出来ないし、神様と世を同時に愛せないと叫んでいる!

病んだ自我の痕跡を貪欲と共に抱いて、福音の栄光を感謝出来ないと叫んだ!

二つの石の記念碑が力強く立っていた。十字架が立っていた。

ハレルヤ! マラナタ![GNPNEWS]

<巡回代表団 代表>
「その日が来るまで」から転載

Print Friendly, PDF & Email

관련기사

20240522 cherry blossoms
[고정희 칼럼] 오카에리나사이
counseling-240205-unsplash
[GTK 칼럼] 그리스도로 충분한 기독교(2): 심리학에 물든 교회 1부
20240518_OYC_image main
[오영철 칼럼] 가난하지만 하나님 나라에서 부유한 삶을 사는 사람들
20240418 Bible
[TGC 칼럼] 바울의 복음은 예수의 복음과 다르다?

최신기사

복음기도신문 300호 발간을 축하합니다
헤브론원형학교 졸업생, 한국OMF 통해 최연소 일본 선교사로 파송
[고정희 칼럼] 오카에리나사이
세계의 박해받는 기독교인에게 편지쓰기... 한국순교자의소리 캠페인
레바논, 정부의 난민 캠프 단속으로 기독 학교 폐쇄
성 의학자들, "성호르몬 치료와 성전전환 수술, 불임.탈모 정신질환 초래 위험있다"
[오늘의 한반도] 한반교연, 성전환 수술 없이 성별 정정 허가 판결 청주법원 규탄 외 (5/22)
Search

실시간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