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손안에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 Prize Wisdom 그를 높이라 (잠4:8) -

“유럽 전역에서 동성애 지지 경향 가속화…우려” ヨーロッパ全域で同姓愛支持傾向加速化。。懸念

▶ 동성결혼 합법화 추진 중인 프랑스 올랑드 대통령

프랑스 각료회의에서 동성결혼법 통과 … 영국 동성애교육 거부 교사 처벌키로

유럽의 동성애 지지 경향이 한층 가속화하고 있다. 동성결혼 입법추진이 상당수 유럽국가에서 통과되고 있으며, 사회적으로는 동성애 지지를 강화하기 위해 동성애를 의무적으로 가르쳐야하는 상황으로까지 치닫고 있어 우려를 사고 있다.

최근 독일, 덴마크 등 10여개 국가가 동성간의 결혼과 동성부부의 입양을 법제화한데 이어 프랑스 정부도 동성결혼을 합법화하는 법안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또 영국 교육당국의 고위 관계자는 최근 학교 교사들이 동성애를 제대로 가르치지 않으면 징계나 처벌을 받을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프랑스 정부는 지난 11월 7일 각료회를 통해 동성결혼 관련 법령을 통과시켜, 내년초 의회에 상정할 예정이다. 이같은 프랑스의 동성결혼지지 경향에 대해 세계 최대 카톨릭 국가를 자처하는 프랑스에서 카톨릭계등 종교계가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이에 앞서 올랑드 대통령은 대선 기간 중 이 법안의 통과를 공약한 바 있다. 반면 종교계와 보수단체 등은 사회의 균형이 무너질 것이라고 경고하고 있다. 장 프랑수아 코프 대중운동연합(UMP) 대표는 “동성 결혼은 가족의 구성 원리를 파괴하는 행위로 비난 받아 마땅하다”고 비판했다.

프랑스가 내년 초 이 법안을 통과시키면 전 세계에서 동성 결혼을 허용한 열두 번째 국가가 된다. 이미 독일, 벨기에, 덴마크 등 유럽의 주요 국가가 동성 결혼을 법제화한 상태다.

한편, 동성결혼 허용법안을 상정 심의 중인 영국은 동성애를 우호적으로 가르칠 것을 교사들에게 강요하고 있다. 영국 교육당국의 고위 관계자는 최근 학교 교사들이 동성애를 제대로 가르치지 않으면 징계나 처벌을 받을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교육부 고위 관계자인 엘리자베스 트루스는 최근 영국 사회는 결혼을 새롭게 정의하려는 움직임이 있으며, 이는 법률적으로도 지지를 받고 있기 때문에 전통적인 결혼관과는 다른 결혼관과 애정관에 대해서도 과거처럼 외면하거나 배척하지 말고, 교육 현장에서 제대로 가르쳐야 한다는 것이다. 동성애를 제대로 가르친다는 말은 최근 영국 내에서 결혼을 남녀간의 결합에서 성과 구분 없는 두 사람의 결합으로 재해석하려는 경향과 맞물려 동성애를 우호적으로 가르치라는 것이다.

フランス閣僚会議で同姓結婚法通過。。イギリス同姓愛教育拒否教師処罰

ヨーロッパの同姓愛支持傾向が一層加速化している。

同姓結婚立法の推進が多くのヨーロッパの国々で通過され、社会的に同姓愛支持のため同姓愛を義務的に教える状況になって懸念されている。

最近ドイツ、デンマークなど10ヶ国が同姓間の結婚と同姓夫婦の入養を法律化した。それにフランス政府も同姓結婚を合法化する法案を推進することが明らかになった。またイギリス教育当局の上級職員は最近学校の教師たちが同姓愛をまともに教えないと処罰を受けるように警告した。

フランス政府は11月7日閣僚会を通して同姓結婚法を通過して来年初議会に上程予定だ。このようなフランスの同姓結婚支持傾向について、世界最大カトリック国家を名乗るフランスでフランスでカトリックなど宗教界が強く反発している。

オランド大統領は選挙期間中に法案の通過を公約した。反面宗教界は保守団体は社会の均衡が崩れることに警告した。フランスの保守政党・中道右派政党の 国民運動連合(こくみんうんどうれんごう, 仏:Union pour un Mouvement Populaire, UMP)の代表 ジャン・フランソワ コープは、“同姓結婚は家族の構成原理を破壊する行為として 非難を浴びて当然”と批判した。

フランスが来年初この法案を通過すると全世界で同姓結婚を許可した十二番目の国家になる。すでにドイツ、ベルギー、デンマークなどヨーロッパの主要国が同姓結婚を法律化した。一方、同姓結婚許容法案を上程審議中のイギリスは同姓愛を友好的に教えることを教師たちに強要している。

イギリスの教育当局の上級職員は最近学校の教師たちが同性愛をまともに教えないと処罰を受けると警告した。

教育部上級職員のエリザベス・ツルスは最近イギリス社会は結婚を新たに定義しようとし、法律的に支持されていて伝統的結婚観とは違う結婚と愛情観にも過去のように無視とか排斥しないで、教育現場でちゃんと教えるべきだ。

同性愛をまともに教えるということは最近イギリス内で結婚を男女間の結びつきから性の区別のない二人の結合に再解析する傾向と共に同性愛を友好的に教えることを意味する。

Print Friendly, PDF & Email

관련기사

20240717_MBC_News
MBC 보도 프로그램, 학생인권조례 폐지의 부정적 측면만 보도... 공정성 결여 논란
07171
임신 36주 낙태 영상 공개… 법률 공백으로 윤리적 혼란이 가져온 '태아 살인' 참극
07151
“연명의료 중단이 곧 안락사 아니다”
20231225 church
美 남침례회 지도자, “성경적 원칙 지키며 진보주의의 영향 막아야”

최신기사

위클리프 성경번역가들, 숨거나 도주하면서 성경 번역하고 전달
대리모 통해 ‘미국 시민권’ 따는 중국…관련법 ‘엄격 해석’ 필요해
[오늘의 한반도] 교대생 97% ‘교직 불안’… 학부모 악성 민원 우려 외 (7/19)
[오늘의 열방] 전쟁.기아 피해 그리스 입국 아동 6400명… 작년 대비 4배 외 (7/19)
대법원, 동성 동반자 건강보험 피부양자 허용... 시민단체 강력 규탄
[GTK 칼럼] 하나님의 자비(1): 변치 않으시는 하나님이 자비로우실 수 있을까?
국민의 절반 이상, 동성 결혼·동성 커플 자녀 양육 반대
Sea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