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손안에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 Prize Wisdom 그를 높이라 (잠4:8) -

육적인 삶의 죽음은 그리스도와 연합에서 시작된다

“너희가 내 안에 거하고….” (요 15:17)

이 말씀은 기도할 때 신자가 취해야 할 기본 자세이며, 기도자가 서야 할 토대가 십자가임을 가르쳐 주고 있다. “너희가 내 안에 거하고.” 우리가 기도할 수 있는 자리는 그리스도 안에 있다. 그 자리는 “그의 죽으심을 본받아 연합함”(롬 6:5)으로써, 그리고 이를 통해 그리스도의 부활 생명과 연합함으로써 비로소 도달할 수 있다.

살아 계신 그리스도와의 실제적이고 현실적인 연합은 우리가 매순간마다 그리스도의 죽음에 뿌리를 박고 있느냐 그렇지 않느냐에 좌우된다. 영적 생활의 모든 능력은 이 그리스도와의 연합 곧 ‘내 안에’ 있느냐에 달려 있다. “너희가 내 안에 거하면(너희가 내 안에 머물러 있으면)”, “나를 믿는 자는 그 배에서 생수의 강이 흘러나리라!” “나를 믿는 자는 나의 하는 일을 저도 할 것이요…너희가 내 이름으로 무엇을 구하든지 내가 시행하리니”

응답받는 기도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은 매우 쉽다. 하지만 살아 계신 그리스도와 매순간 지속적으로 깊은 연합을 이루는 삶, 기도하는 대로 하나님께서 그 일에, 그 ‘행함’에 응답하시는 삶을 이해하고 실천하는 것은 쉽지 않다. 하지만 어떻게 해서든 우리는 그런 삶을 살아야 한다.

그리스도와 당신이 하나로 연합하는 생활, ‘주와 합하여 한 영’을 이루는 삶은 성소의 ‘휘장 안에서’ 교제하는 삶, 십자가의 천상적 측면에서 사는 삶이다. 그리고 이 연합은 그리스도와의 십자가를 하나의 권능으로서, 즉 성령에 의해 ‘몸의 행실’ 곧 육적인 삶을 죽이는 (롬 8:13) 능력으로서, 끊임없이, 한결 같이 인식하는 데에 달려 있다.

하나님의 생명 안에 거하는 ‘내 안에’가 실현되기 위해서는, 그리스도의 죽음 안에 거하는 ‘내 안에’가 선행돼야 한다.

– 능력있는 기도(2009)

제시 펜 루이스, 두란노 刊

Print Friendly, PDF & Email

관련기사

300_1_3_Eyes of Heart(1068)
죄를 가리려면 누군가 죽어야 하는구나!
300_12_1_Life of Faith1(1068)
우리 부부는 흑암에서 구원받은 주님의 자녀
299_1_3_Eyes of Heart(1068)
모든 사람이 갖고 있는 죄의 본성
299_7_1_Life of Faith(1068)
“달콤한 제안 대신 주님이 불러주신 곳에서 순종해요”

최신기사

[GTK 칼럼] 그리스도로 충분한 기독교(6): 하나님 말씀의 충분성, 3부
2060년 청소년 인구 ‘반토막’ 난다…다문화 학생은 ‘증가일로’
북한, 오물풍선 이어 단거리탄도미사일 10여발 무더기 발사
복음의 능력 두려운 중국, 법정 봉쇄... 복음전도자 가족도 재판에 출입금지시켜
아프간 전쟁의 교훈... 목적이 수단을 정당화 할 수 없다
美 루이지애나, 학교에 십계명 게시 의무화 법안 통과
[오늘의 한반도] 식약처, 4년간 전국 하수도에서 필로폰 검출 외 (5/30)
Search

실시간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