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손안에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 Prize Wisdom 그를 높이라 (잠4:8) -

“이제 도미니카교회가 열방을 위해 기도하겠습니다”

기도24365, 산티아고 현지인 대상 중보기도세미나 개최 산티아고 지역교회 8월15일부터 52일간 연속기도 시작

최근 열방의 땅끝에서 복음과 기도로 하나님의 주권적인 역사가 성취되고 있는 소식이 곳곳에서 들려오고 있다. 그중 미주대륙의 북미와 중미에서 주 님이 허락하신 복음의 능력이 순종하 는 기도자를 통해 허락된 현장을 알아 본다. <편집자>
미국 뉴저지주 가스펠휄로십교회(담임 성현경 목사.오른 쪽 위 사진) 성도들로 이뤄진 아둘람공동체는 복음과 기 도에 순종하며 최근 다양한 은혜와 변화를 경험하고 있 다. 아둘람공동체는 사울의 추격을 피해 마음이 상한 자, 빚진 자, 환란당한 자들이 모였 던 다윗의 아둘람 굴처럼 미국 사회에서 갑작스러운 가족의 죽음 또는 다양한 어려움 가운 데 있는 자매 성도들로 구성된 생활 공동체이다.   이곳에서 어머니 강수현 전 도사와 함께 공동체를 섬기고 있는 장은혜 전도사(가스펠휄 로십교회 청년부 담당.사진)는 “올 3월부터 현재까지 기도24365본부에서 제작한 기도 정보집 ‘복음과 영적전쟁’으로 기도하며, 공동체 구성원 각 사람이 다양한 은혜를 누리고 있다”고 말했다.   최근 훈련과정 참가를 위해 일시 귀국한 장 전도사는 “처음에는 서툰 한글 실력으로 기도정보집을 보는 것부 터 어려워 기도정보와 함께 수록된 말씀과 기도문을 그 저 읽고 선포했을 뿐”이라고 덧붙였다. 이렇게 단순한 순 종을 통해 겸손케 하실 뿐아니라 주의 군사로 세워지게 하신다는 감동을 누리게 하셨다는 것이다.   특히 자신보다 한글을 더 모르는 1.5세대들에게 기도정 보를 통역하면서 오히려 상황에 대한 이해와 하나님의 뜻을 더 풍성하게 깨달을 수도 있었다.   현재 이들은 매일 오후 8시부터 1시간씩 기도정보를 읽 으며, 주어진 열방의 상황을 약속의 말씀을 믿음으로 선포하며 기도하고 있다.

이 공동체는 느헤미야52기도에 참여하기 이전에도 이 민 사회의 깨어진 가정을 위해 기도하던 중 오히려 기도 하던 사람들의 가정이 회복되는 전혀 예상치 못한 은혜 를 누린 적이 있었다. 그러나 목적과 목표가 분명한 그의 나라와 그의 의를 구하는 느헤미야52기도에 참여하면서 공동체는 더욱 견고하게 세워지고 있다고 장 전도사는 밝혔다.  한편, 그는 아둘람공동체에서 그동안 ‘복음과 영적전쟁’ 을 가지고 기도모임을 가질 때마다 일인당 1달러씩 모은 헌금을 기도24365본부에 전달했다.   8년 전 가스펠휄로우교회 성도를 중심으로 시작된 아둘 람공동체에는 현재 영적 회복과 각종 도움이 필요한 사 람들 9명의 자매들이 믿음의 삶을 누리고 있다.
“기도를 통해 주의 군사로 세워지는 것을 느낍니다”
“그동안 세계가 도미니카를 위해 기도 하고 있다는 사실을 미처 깨닫지 못했 습니다. 이제 도미니카의 저희들이 세 계를 위해 기도하는 자리에 서겠습니 다.”  지난 7월 중순 도미니카 산티아고에 서 기도24.365본부와 순회선교단 미주 지부가 연합하여 개최한 중보기도세미 나를 통해 도미니카 현지인 성도들은 열방의 파수꾼이 도미니카의 부흥을 위해 기도해왔다는 사실을 알고 충격 을 받은듯했다.   그저 나 자신과 가족의 건강과 문제 해결을 위한 간구가 기도라고 생각해 왔던 이들에게 열방을 위한, 하나님 나 라의 부흥과 선교완성을 위해 기도한 다는 사실은 도전을 넘어, 그리스도인 으로서 정체성을 새롭게 생각하게 된 계기가 됐다고 고백했다.  한 청년은 “나를 위한 기도에서 주님 의 기도가 필요한 자들을 위해 기도하겠다”며 “이제 원수의 공격과 시험이 올 때 이제 나는 너와 죄에 대하여는 죽었고 하나님께 대하여 살았음을 선 포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리스도회중교회 자세르 목사는 “그 동안 마음에 간절한 소원이었던 교회 의 연합이 기도를 통해 실제가 되는 기 회를 준 한국교회에 진심으로 감사한 다”며, “도미니카 교회 역시 쉬지 않는 만민의 기도의 집으로 세워지도록 함 께 힘써 기도에 연합하겠다”고 밝혔다.   이러한 참가자들의 고백은 연합기도 에 대한 가시적인 결단으로 이어졌다. 현지인 교회지도자들은 8월 15일부터 10월 16일 까지 52일간 쉬지 않는 기도 로 산티아고 도시가 연합해 기도의 성 벽을 쌓기로 결단한 것이다. 앞으로 52 일간 진행되는 산티아고「느헤미야52 기도」는 산티아고 그리스도 회중교회 와 사도행전 29 선교교회가 연합해 주 관하게 된다.
또한 이번 기도세미나를 기획, 진행 한 전재덕 선교사(Iglesia Misionera Hechos 29 Inc.)는「느헤미야52기도」 를 통해 현실에 뿌리를 내린 복음의 삶 이 기도자들의 삶에 실제가 되기를 소 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기도세미나에서 강의로 섬긴 조 완순 선교사(기도24.365 국제본부장) 는 “우리나라에서는 안산에서 「느헤 미야52기도」를 중심으로 지역도시 의 연합이 가시화한데 이어 이번 산티 아고에서 도시의 연합된 기도가 구체 화돼, 지금은 각 나라와 도시마다 기도 의 연합이 일어날 때”라고 말했다. 그 는 또 “아무도 끌 수 없는 들불처럼 거 세게 일어날 기도의 연합에 자신을 드 릴 한 사람의 느헤미야 역시 기도의 응 답으로만 가능한 일”이라고 힘주어 말 했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관련기사

20240611_ElSalvador President
엘살바도르, 갱단과의 전쟁에서 승리는 ‘기도’ 때문
20240531_Family
[TGC 칼럼] 도와주세요. 며느리가 나와 우리 아들 사이를 갈라 놓고 있어요
20240531 Prayer
美 캘리포니아, 경찰과 소방 경목에게 “예수님 이름으로” 기도 중단 명령
20240528_Holy-Breakwater
성경 무오성 믿는 개혁.복음주의 신앙이 차별금지법 막는다

최신기사

[이명진 칼럼] 낙태옹호 주장에 이렇게 대응하라 (4)
무분별한 외국인 노동 인력 확대... 테러 등 잠재적 위협 대안 세워야
칠레, 미성년자 성전환 호르몬 투여 중단... 영국의 보고서에 영향받아
이산화탄소 배출량 줄이는 환경운동, 거대한 사기극
[오늘의 한반도] 노인학대 7000건 넘어… 대부분 가정 내 학대 외 (6/15)
[오늘의 열방] UNHCR, 전 세계 난민 1억 1730명... 작년에만 880만 명 증가 외 (6/15)
[TGC 칼럼] 말씀으로 당신의 우울증을 이해하라
Search

실시간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