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손안에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 Prize Wisdom 그를 높이라 (잠4:8) -

하나님 나라를 소유했는가?

 - 콩고민주공화국 부하사 마을
– 콩고민주공화국 부하사 마을

자기 얼굴에 강아지 모양으로 코와 수염을 그려 놓은 게 꽤나 재미있는 모양이다. 하얀 이를 훤히 드러내놓고 웃고 있는 익살 가득한 얼굴은 보는 이로 하여금 덩달아 입가에 미소를 짓게 한다. 이 아이가 사는 마을은 콩고민주공화국의 부하사.

몇 개월 전 이곳에 콜레라가 돌았다. 주민들은 콜레라에 대해 무지했으며 나라에서는 예방접종도 못해주는 실정이었다. 결국 아이는 친구 한 명을 잃었다. 그러나 슬픔은 잠시뿐이었다. 곧 만나게 될 것이기 때문이었다. 친구는 이 땅에서 예수님을 믿고 살다 조금 빨리 주님 품에 안겼을 뿐이었다.

이 땅은 그런 곳이다. 잠깐 살다가 지나가는 곳. 우리에겐 돌아갈 곳이 있다. 그곳엔 사망도, 애통도, 아픔이나 슬픔도 없다. 그곳엔 하나님의 영광의 빛이 가득하며 모든 만족과 평안과 안식이 있다. 그런 하나님의 나라를 소유하였는가? 그렇다면 저 웃음은 당신의 것이다. 주님이 모든 눈물을 닦아주실 것이기 때문이다. [GNPNEWS]

“모든 눈물을 그 눈에서 닦아 주시니 다시는 사망이 없고 애통하는 것이나 곡하는 것이나 아픈 것이 다시 있지 아니하리니 처음 것들이 다 지나갔음이러라”(요한계시록 21:4)

Print Friendly, PDF & Email

관련기사

301_2_1_Rwanda(1068)
르완다, 용서할 수 없는 자를 용서하다
300_9_1_Views in Books(1068)
거룩한 사역 조차도 우상이 될 수 있다
299_2_1_Burkina Faso(1068)
부르키나파소, 치안 불안정… 영토 40% 정부 통제 밖
0507-africa-tagg
'아프리카 문화', 광화문에서 만나요

최신기사

수단·가자 분쟁에 세계 강제이주민 1억2천만명…12년새 2배로
[GTK 칼럼] 천국(3): 천국적 세계관
태국, ‘대마 싹’만 마약 재지정 추진…“잎·뿌리는 허용”
공동체를 무너뜨리는 사소한 습관과 씨름하다
[고정희 칼럼] 다시 그물을 던져야 하는 시간이 있다
국가인권위, 또 다시 차별금지법 제정 및 낙태 권리 촉구
중국, 공산당 찬양하는 찬송가 발간
Search

실시간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