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손안에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 Prize Wisdom 그를 높이라 (잠4:8) -

시에라리온 교회, 에볼라 고통 이후 부흥의 불길

2014년 1월 시에라리온 칼라훈 국경에서 시작된 에볼라 바이러스는 아직도 이들에게 두렵고 무서운 존재로 삶 깊숙이 스며들고 있습니다. 단 한 명의 발병자로 인하여 시에라리온, 기니, 라이베리아는 지난 2년 동안 수 천 명이 죽고 수 만 명이 고통 받았습니다.

왜 이렇게 가난하고 소외된 아프리카에 이 같은 큰 고통이 주어졌는지 알 수 없었습니다. 그저 말라리아처럼 가볍게 생각한 바이러스는 온 세상을 떠들썩하게 만들고 모든 뉴스의 초점이 되었던 때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이곳은 그 바이러스와 전쟁 중입니다.

그 긴 어둠의 터널을 지나온 이들의 생생한 증언을 들으면서 마음이 무너지는 듯한 고통을 느낍니다. 지난해 에볼라가 활개를 치던 7월부터 이들에게는 생지옥 같은 일들이 벌어졌습니다. 보도상으로 시신을 집에 숨긴 일도 이들에게는 그럴만한 이유가 있었습니다.

일단 사람이 아프면 무조건 병원에 가서 에볼라 감염 검사를 받아야 했습니다. 가족들도 함께 예비 보균자로 분리되어 일체의 사회 활동을 중단한 채 격리되어 있었습니다. 그 환자가 보균자로 확정되면 반경 1km 내의 마을은 모두 바리케이드로 차단되고 군인들이 24시간 상주하며 감시에 들어갑니다.

환자가 발생한 집의 모든 집기들은 소독을 하거나 불살라졌습니다. 그나마 가지고 있던 몇 개 되지 않는 살림살이가 모두 불길에 휩싸였습니다. 그 누구도 반항할 수 없었고 따지는 사람들도 없었습니다.

그런 상황에서 환자가 죽으면 바로 묻는다는 소문이 돌기 시작하면서 사람들은 자신의 가족이 죽으면 무조건 숨기기 시작했습니다. 에볼라가 최고조로 기승을 부릴 때 많은 사망자를 감당하기 어려워진 관계 당국이 굴착기로 땅을 파고 포크레인으로 사망자들을 땅속에 밀어 넣고 그냥 묻었기 때문입니다.

그러다 보니 가족들은 시신을 숨겨서라도 양지 바른 곳에 묻어주려 했던 것입니다. 기나긴 내전을 겪고 이제 겨우 안정을 찾은 이들에게는 내전과도 같은 고통이었습니다. 자신의 가족이 어디에 묻힌 지도 모르고 그저 정부의 사망 통보가 전부였습니다.

혹 많은 사람들은 이들이 무지하여 그렇게 했을 것이라 여겼을 것입니다. 하지만 이들도 우리와 동일한 사람이며 동일하게 남편을, 아내를, 그리고 자식을 마음으로 사랑하는 사람이었습니다.

re 120 4 2 sierra 2

자신이 죽을지도 모른다는 두려움보다 함께 삶을 나눈 가족을 그렇게 보낼 수는 없었던 것입니다. 세계 각국에서 책상에 앉아 회의를 할 때 이들은 병실과 복도에서 그리고 거리와 어두운 집에서 외롭게 죽어갔습니다.

초기에 정부에서 에볼라에 대하여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였다면 조금은 나아지지 않았을까 합니다. 그러나 정부는 에볼라를 숨기기 급급하였고 그 후 통제가 불가능할 때에야 비로소 이 무서운 질병을 알렸다고 합니다. 더욱이 지방에서는 정보를 제공받을 수 없었는데, 그들이 치료를 위해 도시로 밀고 들어와 시에라리온의 수도인 프리타운을 강타했습니다.

지금 이 땅은 에볼라로 인하여 경제가 10년 뒤로 물러난 상태라고들 합니다. 아직도 식량이 원활하게 공급되지 않아 가격이 많이 올랐습니다. 정부가 많은 애를 쓰고 있습니다. 하지만 아직도 부정부패가 만연하여 유엔이나 세계 각국에서 지원된 자원들이 많이 없어졌다는 소식도 들립니다.

왜 하나님께서는 이 땅에 이런 일을 허락하셨을까요? 이곳에 와보니 우리가 이해할 수 없었던 해답을 알 것 같았습니다. 교회마다 부흥이 일어났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주님 앞에 나와 기도하며 찬양하기 시작했습니다.

저희가 섬기는 교회들도 에볼라로 인해 여러 명의 사망자가 발생했지만 더 많은 부흥이 일어났습니다. 고난이 있는 곳에 은혜도 크다는 말씀이 실제가 되었습니다. 더 큰 일을 하고 계신 하나님이 이곳에 계십니다. 그들에게 위로와 하늘의 평강을 부어주고 계십니다.

우리가 간절함으로 기도하지만, 때론 하나님도 잠잠하실 때가 있습니다. 세상의 어둠은 물러갈 생각을 하지 않고 막막함과 두려움이 우리를 휘감고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가 질병으로 고통당할 때 주님도 함께 괴로워하심을 알고 있습니다. 지쳐 쓰러져 눈물 흘릴 때 주님도 같이 울고 계심을 느낍니다.

우리의 삶에서 말없이 가슴으로 느껴지는 주님의 인자하심이, 말로 다할 수 없는 끊임없는 사랑이 우리의 시련을 이기게 하십니다. 그때 우리는 비로소 알게 됩니다. 그 고통에도 유익이 있다는 사실을 말입니다.

얼마 전에는 에볼라가 창궐했던 남서부의 모얌바에 다녀왔습니다. 비가 너무 많이 와서 어려움이 있었지만 우리가 온다는 소식을 듣고 마을 사람 몇 분이 환영인사를 해 주었습니다. 1년 만에 본 얼굴들이라 어찌나 반가운지 에볼라도 잊어버리고 껴안고 악수를 나눴습니다.

순간 ‘아차’ 했지만 다행히 하나님의 은혜로 건강한 모습으로 볼 수 있었습니다. 당장 필요한 사람에게 약을 나누어주고 가져간 쌀도 배급하였습니다. 저희가 지원하고 있는 고아들에게도 옷과 학용품을 주고 사랑의 인사를 나누었습니다. 그들 모두는 한결같이 하나님의 은혜로 살았다고 간증들을 합니다.

정말 하나님의 은혜가 아니면 이렇게 다시 만날 수 없었을 것이라 여겨집니다. 어려운 일을 겪었지만 하나님께 감사의 기도를 드렸습니다.

한편, 교회의 부흥 소식과 함께 더불어 무슬림의 숫자도 증가했습니다. 매일 새벽 틀어대는 ‘아잔’ 소리가 마을을 휩쓸고 있습니다. 이곳에는 지금 무엇보다도 복음이 필요합니다. 아직도 복음을 듣지 못해 지옥으로 가는 영혼들이 너무 많이 있습니다.

에볼라 사건을 통하여 더욱 마음이 바빠집니다. 이 우기가 끝나면 이제 ‘에볼라’도 모두 물러가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습니다. 들판에 익은 곡식이 많은데 추수할 자가 없다고 하신 주님의 말씀을 기억하며 저희는 또 정글로 들어가려 합니다. 여러분, 함께 가시지 않겠습니까? [복음기도신문]

Print Friendly, PDF & Email

관련기사

20230613 bible
위클리프 성경번역가들, 숨거나 도주하면서 성경 번역하고 전달
20240717_USA_Pastor forgive
美 목회자, 교회 차량 방화 용의자 용서하고 복음 전해
20240716_VOM_China
中 기독교인, 신앙 때문에 감옥에 갇혀 수감자들에 복음 전해
20240717_France_2024 ensemble
프랑스 교회들, 올림픽 개막 맞춰 복음 전파 위한 네트워킹 구성

최신기사

위클리프 성경번역가들, 숨거나 도주하면서 성경 번역하고 전달
대리모 통해 ‘미국 시민권’ 따는 중국…관련법 ‘엄격 해석’ 필요해
[오늘의 한반도] 교대생 97% ‘교직 불안’… 학부모 악성 민원 우려 외 (7/19)
[오늘의 열방] 전쟁.기아 피해 그리스 입국 아동 6400명… 작년 대비 4배 외 (7/19)
대법원, 동성 동반자 건강보험 피부양자 허용... 시민단체 강력 규탄
[GTK 칼럼] 하나님의 자비(1): 변치 않으시는 하나님이 자비로우실 수 있을까?
국민의 절반 이상, 동성 결혼·동성 커플 자녀 양육 반대
Sea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