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손안에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 Prize Wisdom 그를 높이라 (잠4:8) -

“나의 사랑, 내 어여쁜 자야 일어나 함께 가자”

징기스칸의 후예들, 온 세상을 향한 복음의 통로로 일어나라!

re 2 3포토에세이 몽골푸른 하늘에 황갈색의 평지가 만나는 곳. 몽골의 수도 울란바토르에서 기차로 11시간, 고비사막의 시작점이라고 불리는 이곳은 생샹드라고 불리는 곳이다. 대평원 한 가운데 막아줄 산도 없이 강한 모래 바람과 영하 40도에 이르는 매서운 추위를 그대로 받으며 살아온 이들은 ‘게르’라 불리는 원형 천막집을 치고 양, 낙타, 소를 기르며 살고 있다.

언제든 이동 할 수 있는 유목민의 생활방식과 강인한 민족성을 지닌 이들도 죽음을 두려워하여 우상과 무속신앙을 숭배하며 살아가고 있다. 수 천년 전 온 땅을 정복한 징기스칸의 후예들이나 지금은 내몽골과 몽골로 분리돼 있다. 내몽골은 중국의 통치를 받고 있는 상황. 이들을 향한 주님의 계획을 품고 이제 온 세상을 향한 복음의 통로로 일어나길 기대하며 축복한다.

“나의 사랑 나의 어여쁜 자야 일어나 함께 가자”
“나의 사랑하는 자가 내게 말하여 이르기를 나의 사랑 내 어여쁜자야 일어나 함께 가자” (아2:10)

– 자료제공 : WMM 복음선교관학교‘생명의 빛’팀

Print Friendly, PDF & Email

관련기사

303_2_1_Photo News(1068)
탄자니아, 성경 2300부 전달… 영혼들이 소성케 되길
20240722_France_Jesus Festival
프랑스, 예수 페스티벌 5500명 이상 참석
0719
“충청도 서해안은 풍성한 기독교 전래 역사 보유한 곳”... 제3회 이태선.윤춘병 학술세미나에서
07132
불치병 치유받고 하나님 은혜 남긴 이태선 목사… 한국 기독교역사 정리한 윤춘병 목사

최신기사

낙태 옹호론자 카말라 해리스, 대통령 되면 50개 주서 낙태 허용할 것
탄자니아, 성경 2300부 전달… 영혼들이 소성케 되길
이송희 세계기독간호재단 설립자 소천... 기독간호사 양성과 해외 간호대학 설립 주도
프랑스, 예수 페스티벌 5500명 이상 참석
나이지리아, 이슬람 극단주의자들 기독 공동체 공격 여전
[오늘의 한반도] 한교연, 대법원의 동성애자 건보 자격 인정, "불온하고 위험한 판단” 외 (7/23)
[오늘의 열방] 美 성인 68% "나는 기독교인"... 역대 최저 외 (7/23)
Sea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