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우크라 점령지역 7개 침례교회 건물 몰수

사진 : 한국순교자의소리 이미지 캡처

러시아가 점령한 우크라이나 지역의 침례교회 건물을 현재까지 7개 몰수했다고 한국 순교자의소리(VOM)가 26일 전했다.

러시아 당국은 최근 우크라이나 정부에 등록된 또 다른 침례교회 건물을 무력으로 몰수했다. 러시아 점령 당국은 그 곳에 지뢰가 매설되어 있다고 주장했다.

이로써 러시아가 점령한 우크라이나 지역에서 러시아 행정부나 군부에 의해 몰수된 등록 침례교회 건물은 7개로 늘어났다.

한국 VOM 현숙 폴리 대표는 교회 건물을 빼앗겨도 성도들은 낙심하지 않았면서 “각 교회 성도들은 가정에서 예배 드리기 위해 계속 모이고 있다. 이달 초에 건물을 몰수당한 교회의 목회자는 ‘우리는 우리 교회 건물을 차지한 러시아 당국자들을 위해 기도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VOM에 따르면, 러시아 점령 당국은 성도들이 그 건물에서 예배를 드리는 것은 금지했지만 성찬 용품을 회수하기 위해 그곳에 들어가는 것은 허용했다.

건물을 몰수당한 7개 등록 침례교회 가운데 6곳은 도네츠크 남부에 있고 다른 한 곳은 도네츠크 접경 자포리자 지역에 있다.

이에 현숙 폴리 대표는 보안상 교회명이나 위치, 목회자 이름을 공개할 수는 없지만, 러시아 당국이 점령한 지역에 있는 등록된 침례교회 교인들을 특별한 방식으로 핍박하는 점에 주목해줄 것을 촉구했다.

그는 “러시아 점령 지역에서 우크라이나 정부에 등록된 침례교회만 박해받는 것은 아니지만, 그들은 우크라이나 정부에 등록되어 있기 때문에 정기적으로 러시아 점령군의 의심과 부정적인 주목을 받고 있다.”면서 “러시아 점령 당국이 우크라이나 정부에 등록된 침례교회에 대해 ‘무죄가 입증될 때까지 유죄’(우리나라는 ‘무죄추정의 원칙’에 따라 유죄가 확정될 때까지는 무죄로 추정하며, 이를 헌법에 명시하고 있음. 편집자)라는 태도를 취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현숙 폴리 대표는 “우크라이나 정부에 등록된 침례교회들이 탄압의 표적이 되는 이유는 부정을 저지르거나 범법 행위 혐의가 있기 때문이 아니라 러시아 점령 당국이 그들에게 충성과 복종을 증명할 것을 요구하기 때문”이라며 러시아 점령 당국이 우크라이나 정부에 등록된 침례교회와 목사들에 대해 적대감을 갖고 있기 때문에 점령 지역을 떠나도록 강요했다고 말했다.

그는 “요즘 우크라이나 정부에 등록된 침례교회는 건물 유지 보수나 관리를 위한 계약을 거부당하는 경우가 많다.”며 “그러한 공사를 담당하는 일반 시민들이 침례교회를 도왔다가 괜히 연루되어 책임을 지게 되거나 불이익을 당할까 염려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러시아 점령 당국은 우크라이나 정부에 등록된 교회들을 향해 새 정부에 다시 등록하라고 요구하는 것이 국제법에 위반된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으면서도 자신들에게 다시 등록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고 전했다.

현숙 폴리 대표는 최근에 건물을 몰수당한 한 침례교회 목회자가 VOM 현지 사역자에게 보낸 메시지를 공유했다.

“안녕하세요? 지금 러시아 군대가 우리 교회 건물을 점거하고 그 곳에서 생활하고 있습니다. 왜냐하면 우리가 그 건물에서 예배드리는 것을 러시아 고위 당국자들이 허용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현숙 폴리 대표는 도네츠크에 인접한 소위 ‘루한스크 인민공화국’ 기독교인들이 직면한 상황도 어렵다면서 “점령지 주민들은 강제로 러시아 시민권을 받아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연금과 혜택을 박탈당하게 되고, 주택과 재산을 몰수하겠다는 위협을 받는다.”고 전했다.

이어 “기독교인, 특히 목회자들은 불가능한 선택을 강요당한다.”며 “목회자들은 러시아 시민권 취득을 원하지 않는데, 사실 시민권을 거부하면 일자리를 박탈당하거나 러시아 연방 영토로 강제 추방될 수 있다.”고 말했다.

VOM은 교회 건물을 몰수당한 7개 침례교회는 물론, 러시아 점령 당국의 핍박을 받고 있는 그 지역의 다른 목회자들과 성도들을 위해 기도할 것을 촉구했다.

기도 제목

1. 러시아 점령 당국의 불법적인 억압과 핍박 속에서도 이 7개 교회가 그리스도의 신실한 증인의 사명을 감당할 수 있도록.

2. 교회 건물을 몰수당했지만, 주님께서 이러한 상황을 이용하여 그 성도들이 가정과 주변 지역 사회와 시골 지역에 복음을 전파하게 해주시도록.

3. 점령 당국이 이 목회자들과 성도들에게 러시아 시민권을 발급받으라고 요구할 때 그 성도들이 하나님 나라의 천국 시민권을 특별히 더 귀하게 느끼도록. [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내 손안의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복음기도신문. 출처를 기재하고 사용하세요.> 제보 및 문의: 

Print Friendly, PDF & Email

관련기사

20240424_Syringes
[오늘의 열방] 캐나다, 욕창 겪은 환자의 조력자살 의료진 수용...‘의사조력자살’ 급증 외 (4/24)
20240305 War of Sudan
수단, 전쟁 이후 150개 교회 파괴... 이슬람율법으로 기독교 박해 우려
20230831 Worship
[청년 선교] 선교도 순종도 오직 예수님 때문
20240122 Christian Finland
핀란드 검찰 “성경의 진리 공개 표현은 불법”... 라사넨 의원 "언론 자유, 종교 자유" 주장

최신기사

유신진화론은 타협사상... "신학교에서 가르치면 안돼"
인도 기독교인들, 종교 자유 지키기 위해 투표소 향해
[오늘의 한반도] 여성긴급전화 1366, ‘가정 폭력’ 상담 절반… 3년새 ‘스토킹’ 2.3배 ↑ 외 (4/24)
[오늘의 열방] 캐나다, 욕창 겪은 환자의 조력자살 의료진 수용...‘의사조력자살’ 급증 외 (4/24)
바이든 행정부, 낙태 여성의 의료정보 공개 금지... 의료정보보호법 강화
"에티오피아 북부 무력 충돌로 5만여명 피란길"
[GTK 칼럼] 말씀을 전파하라(7): 바른 예배와 믿음의 길을 알려 주기 때문이다
Search